자금 조달은 했지만… 중견-대형건설사, 회사채 금리 격차 더 커졌다

57
태영건설
태영건설 사옥 [사진=태영건설]

올해 들어 중견 건설사들이 부동산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리스크 등으로 고금리의 회사채 발행으로 자금을 조달하면서 향후 이자 부담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반면 대형 건설사들은 올들어 금리 하락기를 포착해 최대 2%가량 발행 금리를 낮춘 것으로 확인됐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신세계건설(시공능력평가 32위)은 올해 1월 말 300억원 규모 회사채를 발행하면서 7.6%의 금리를 약속했다. 만기는 27개월로 설정했다. 이는 지난해 4월 만기 24개월로 800억원 규모 회사채를 발행했을 당시 금리(7.1%)보다 0.5%포인트(p) 올라간 수준이다.

KCC건설(시공능력평가 24위)도 지난 1월 말 만기 24개월 125억원 규모 회사채를 7.3% 금리로 발행했다. 지난해 4월 900억원 규모 회사채(만기 24개월) 발행 시 금리인 7.01%보다 0.29% 상향 조정을 피하지 못했다.

올 들어 회사채 시장의 평균 금리가 낮아진 것과 달리 다른 흐름이다. 만기 24개월 ‘BBB+’ 등급 회사채의 평균 금리는 지난해 4월 말 7.45%에서 올해 1월 말 7.32%로 0.13%p 하락했다. 올해 글로벌 주요국이 금리를 인하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회사채 시장에 선반영된 결과로 분석된다.

이들 중견 건설사들이 지난해보다 오히려 높은 금리로 회사채를 발행한 데는 시공능력평가 16위인 태영건설이 워크아웃을 선언하면서 비슷한 규모의 건설사를 둘러싸고 PF 리스크에 대한 우려가 커진 분위기가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고금리 회사채를 발행한 중견사들로서는 향후 이자 부담이 커질 것으로 관측된다. 지난달 말 한신공영은 만기 12개월 500억원 규모 회사채를 9.5% 금리에 발행했다. 단순 추산하면 1년 동안 금융비용이 47억원에 이르는 셈이다. 이수건설도 올해 1월에 만기 12개월 이내 총 150억원 규모 회사채를 7.7~8% 금리로 발행해 10억원 가까운 금융비용을 부담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반면 대형 건설사들은 회사채 금리 하락의 흐름을 타고 있다. 롯데건설은 지난달 초 만기 12개월 2000억원 규모 회사채를 4.69%에 발행했다. 지난해 9월 만기 12개월 100억원 회사채를 6.6%에 발한 것에 비하면 2%p가량 금리를 낮춘 셈이다. 현대건설과 포스코이앤씨의 경우 지난해와 올해 동일한 만기의 회사채를 발행하면서 각각 금리 부담을 0.48%p와 0.75%p 낮췄다.

김정주 건설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중견사들은 큰 부담을 안고 자금을 조달할 수밖에 없고, 이보다 작은 중소 건설사들은 대개 회사채를 발행할 수가 없는 상황”이라며 “금융당국이 강도 높은 부동산 PF 구조조정 추진 방침을 밝히면서 시장이 더욱 비우호적인 모습을 보일 것 같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