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아파트서 초등생 사망…유족 “딸이 학폭 가해자 이름 남겼다”

54
뉴시스

부산의 한 초등학생이 학교폭력을 당한 뒤 숨졌다는 주장이 나와 경찰이 내사에 착수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1일 부산 연제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9일 부산의 한 초등학교 6학년 A(12) 양이 아파트에서 숨졌다. 당시 A 양은 놀이터에서 친구와 싸우고 약 8분 뒤 아파트에 올라가 사망했다.

유족은 “싸웠던 친구를 포함해 그 친구가 포함된 무리로부터 A 양이 1년 동안 학교 폭력을 당해 극단적 선택을 한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유족에 따르면 A 양이 남긴 글에 가해자로 추정되는 학생들의 이름이 적혀 있었다고 한다. 유족은 아이가 숨지자 학교폭력심의위원회에 주동자 2명을 신고했지만, 사실관계 확인이 어려운 이유 등으로 판단이 유보됐다.

가해자로 지목된 학생 일부는 A 양이 사망한 뒤 전학을 간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사망 사건을 수사하던 중 관련 내용을 유족으로부터 전달받고 내사를 진행 중이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09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