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대로 치솟은 식료품 물가…”먹거리 소비 줄인다”

106

소비자물가2 연합사진
사진=연합

최근 과일 가격이 급등하면서 지난달 식료품 물가 상승률이 7%대를 기록했다. 특히 저소득층이 식료품 지출을 크게 줄이는 등 가계의 먹거리 소비도 감소하는 모습이다.

10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KOSIS)에 따르면 올해 2월 식료품 물가지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3% 상승했다. 식료품 물가 상승률은 작년 9월 5.3%에서 10월 6.9%로 뛰어오른 뒤 올해 1월(6.0%)까지 6%대를 유지하다가 지난달 7.3%로 높아졌다. 식료품 물가 상승률이 7%대를 기록한 것은 2022년 10월(7.5%) 이후 1년 4개월 만이다.

1~2월 기준으로 봐도 식료품 물가지수는 1년 전보다 6.7% 올랐다. 이는 2021년(8.3%) 이후 3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이처럼 식료품 물가가 상승하는 이유는 최근 치솟고 있는 과일 가격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달 식료품 중 과일 물가지수는 전년보다 38.3% 급등했다. 이는 1991년 9월(43.3%) 이후 32년 5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채소 및 해조도 작년 3월(12.8%) 이후 11개월 만에 가장 높은 상승 폭인 11.3% 오르면서 식료품 물가를 끌어올렸다.

고물가 흐름에 가계의 실질적인 식료품 소비도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통계청 가계동향조사에 따르면 1인 이상 가구의 식료품·비주류음료 지출액은 작년 4분기 평균 40만9000원으로 1년 전보다 2.4% 늘었다. 그러나 물가 영향을 배제한 식료품·비주류음료의 실질 지출은 3.9%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물가로 식료품에 지출한 돈은 늘었지만, 실질적인 소비량은 줄어든 것이다.

또 다른 먹거리 소비인 식사비(외식비) 실질 지출도 작년 4분기 0.2% 감소했다. 작년 2분기(-0.8%), 3분기(-2.0%)에 이어 3개 분기째 ‘마이너스’다.

특히 저소득층의 소비 감소 폭이 컸다. 작년 4분기 소득 하위 20%인 1분위 가구의 식료품·비주류음료 실질 지출은 7.7% 감소했다. 2분위(-1.5%), 3분위(-2.2%), 4분위(-4.0%), 5분위(-4.5%) 등 다른 가구보다 감소율이 높았다.

1분위의 식사비 실질 지출도 5.8% 줄어 2분위(-4.2%), 3분위(3.1%), 4분위(0.0%), 5분위(0.8%) 등 다른 분위보다 감소 폭이 컸다. 먹거리 물가의 상승이 저소득층에게 더 큰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