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부동산펀드 어쩌다가…만기 또 연장

105

해외 오피스에 투자했던 공모펀드들이 잇달아 만기를 연장하고 있다.

10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하나대체투자자산운용의 ‘하나대체투자나사1호’는 지난달 29일 수익자총회를 열어 펀드 만기를 5년 연장하는 안을 가결했다.

올해 3월이던 만기를 수익자총회를 통해 2029년으로 연장한 것이다.

이지스자산운용의 ‘이지스글로벌229호’ 역시 지난달 말 독일 현지 대주단과 대출 유보계약(스탠드스틸)을 3개월 연장했다.

이 펀드가 지난해 11월 30일 체결한 대출 유보계약의 만기는 2월 28일까지였다. 그러나 현지 대주단과의 협의를 통해 만기일을 5월 31일로 늦춘 것이다.

한편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개인투자자가 투자한 임대형 해외 부동산 공모펀드는 총 21개다. 정액은 2조2835억 원이다. 올해 만기가 도래하는 펀드는 8개로 설정액은 9333억 원이다.

이 가운데 지난달 22일이 만기였던 한국투자리얼에셋운용의 ‘한국투자밀라노1호’는 지난해 11월 수익자총회를 통해 만기를 3년 연장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