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 은행 작년 채권 이자만 4조5000억 ‘고금리 영수증’

104

전년 대비 1조5000억원 불어나

고금리에 치솟은 조달비용 부담

美, 6월 금리 인하 전망 ‘긍정적’

은행 먹구름 이미지.ⓒ연합뉴스 은행 먹구름 이미지.ⓒ연합뉴스

국내 4대 시중은행이 대출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채권을 발행하면서 부담한 이자가 지난해에만 4조원을 훌쩍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고금리 장기화로 자금 조달에 비싼 값을 치르는 모습이다. 올해 하반기부터 기준금리가 인하될 것이란 전망이 나오지만, 여전히 금리 레벨이 높은 수준을 나타내고 있어 확대된 비용 부담은 이어질 전망이다.

10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하나·우리 등 4대 시중은행의 지난해 누적 발행 채권 이자는 4조4114억원으로 전년 대비 51.0%(1조4898억원) 급증했다. 은행은 정기예금 이외에도 장기 대출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채권을 발행해 거액의 자금을 조달한다.

은행별로 살펴보면 신한은행의 지난해 채권 이자가 1조3712억원으로 59.2% 늘어나며 증가율이 가장 높았다. 이어 ▲국민은행(1조1462억원·51.5%) ▲하나은행(9863억원·46.9%) ▲우리은행(9078억원·43.5%) 등의 순으로 뒤를 이었다.

이처럼 은행들의 이자 비용이 확대된 배경에는 고금리 환경이 자리하고 있다. 앞서 한국은행은 지난 2021년 8월 0.50%였던 기준금리를 지난해 1월까지 10차례 연속 인상해 3.50%로 급격히 끌어올렸다. 지난해 2월 이후 9차례 연속 기준금리가 동결됐지만, 여전히 높은 수준의 금리가 유지되고 있다. 이에 채권 발행금리도 크게 뛰면서 은행들의 자금 조달 비용이 확대된 것이다.

국민은행이 지난해 12월 발행한 고정금리부채권의 최대 이자율은 연 5.15%다. 이는 2022년 12월(연 4.25%)보다 0.9%포인트(p) 높은 수준이다. 신한은행이 지난해 발행한 은행채 중 최고 이자율도 연 6.52%로 전년보다 1.93%p 확대됐다. 같은 기간 하나은행은 연 4.52%로, 우리은행은 연 7.1%로 각각 0.32%p, 1.2%p 높아졌다.

다만 미국의 조기 금리 인하 기대감이 커지고 있는 점은 긍정적이다.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은 지난 7일(현지시각) 연방 상원 청문회에서 금리 인하가 머지않았음을 시사했다. 이에 미국의 정책금리가 오는 6월부터 인하될 것이란 전망이 더욱 힘을 받게 됐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의 금리 예측 모형 페드워치툴에 따르면 연준의 6월 금리 인하 확률은 74%에 달했다. 한은도 미국과 보조를 맞춰 올 하반기 금리 인하에 나설 가능성이 커진 셈이다.

채권시장에서는 금리 인하에 대한 기대를 일부 반영하고 있는 상태다. 실제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국내 은행채 5년물(무보증·AAA) 금리는 지난 8일 기준 3.777%로 지난해 초(4.374%)와 비교하면 0.597%p 하락했다. 같은 해 가장 높은 수준으로 치솟았던 10월 26일(4.808%)과 비교하면 1%p 이상 떨어진 수준이다.

하지만 올해에는 금리가 소폭 인하에 그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채권 발행에 따른 은행들의 조달 비용이 단기간에 과거 수준으로 돌아가긴 어려운 상황이다.

금융권 관계자는 “미국이 올해 기준금리를 몇 차례 인하할지를 확률로 보면 2차례는 확실한데, 3차례까지 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5대 5의 분위기인 것 같다”며 “다만 올해 세 차례를 인하한다고 해도 그 폭이 크지 않기 때문에 높은 수준의 금리 레벨이 상당히 오랜 기간 이어질 수밖에 없다는 게 중요해졌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