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은행 주담대 평균금리 3.19%…1년 8개월 만에 최저

74
서울 한 시중은행의 대출창구 안내문.ⓒ 연합뉴스 서울 한 시중은행의 대출창구 안내문.ⓒ 연합뉴스

은행권 주담대 평균 금리가 20개월 만에 처음으로 3%대로 하락했다. 혼합형 주택담보대출 금리 메리트가 강화된 영향으로 풀이된다.

29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금융기관 가중평균 금리’ 통계에 따르면 예금은행의 1월 가계대출 평균 금리(가중평균·신규취급액 기준)는 연 4.68%로 지난해 12월(4.82%)보다 0.14%포인트(p) 하락했다.

가계대출 금리는 지난해 9월 4.90%에서 10월과 11월 각 5.04%로 올라섰다가 3개월 만에 다시 4%대를 기록하며 두 달 연속 4%대를 유지하고 있다. 다만 가계대출은 2022년 7월(4.53%) 이후 최저치다.

대출 종류별로는 주택담보대출이 3.19%로 전월보다 0.17%p 하락했다. 지난 2022년 5월(3.90%) 이후 1년 8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서정석 한은 금융통계팀장은 “코픽스와 장기 지표금리인 은행채 5년물 금리 하락의 영향으로 주담대 금리가 떨어졌다”며 “혼합형 주담대 금리 메리트 강화된 부분도 영향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예금은행 가중평균금리.ⓒ한국은행 예금은행 가중평균금리.ⓒ한국은행

주택담보대출 중에서는 고정형 금리가 4.17%에서 3.95%, 변동형 금리가 4.14%에서 4.09%로 각각 0.22%p, 0.05%p 하락했다.

주택담보대출 가운데 고정금리 비중은 59.8%에서 65.9%로 6.1%p 확대됐다.

서 팀장은 고정금리 비중 확대는 주로 혼합형 주택담보대출 취급 증가에 기인한다고 설명했다.

일반 신용대출 금리(6.38%)는 전월보다 0.20% 떨어졌다. 이는 지난해 4월(6.30%) 이후 9개월 만에 최저 수준이다.

기업 대출금리(5.22%)도 0.07%p 내렸다. 대기업 금리(5.16%)는 0.12%p, 중소기업 금리(5.28%)는 0.03%p 각각 하락했다.

가계·기업 대출을 모두 반영한 전체 대출금리는 5.14%에서 5.04%로 떨어졌다.

예금은행의 저축성 수신(예금) 평균 금리(3.67%)도 순수 저축성 예금과 시장형 금융상품 금리가 모두 하락하면서 0.18%p 떨어졌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