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권 대출 금리인하요구권 수용률 27.4%…신청건수 늘며 하락

71
은행 자동화기기들이 일렬로 늘어서 있다.ⓒ뉴시스 은행 자동화기기들이 일렬로 늘어서 있다.ⓒ뉴시스

지난해 하반기 은행에 금리인하를 요구한 신청건수가 139만건으로, 상반기에 비해 크게 증가한 반면 수용률은 소폭 하락했다.

은행연합회는 29일 홈페이지 소비자포털에 지난해 하반기 은행별 금리인하요구권 운영실적을 비교 공시했다고 밝혔다.

운영실적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금리인하요구권 신청건수는 지난해 상반기 127만8000건에서 하반기 139만5000건으로 9.2% 증가했다. 차주 대상 선제적 추가안내와 연말 금리인하요구권 집중 홍보주간 운영 등에 기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기간 수용건수는 36만1000건에서 38만3000건으로 6.1% 늘었다. 신청건수가 크게 증가하면서 수용률은 28.3%에서 27.4%로 0.9%포인트(p) 하락했다.

이자감면액은 928억원에서 786억원으로 15.3%(142억원) 감소했다.

가계대출 이자감면액은 266억원에서 282억원으로 6.0%(16억원) 증가했다. 기업대출 이자감면액은 663억원에서 504억원으로 24.0%(159억원) 감소했다. 기업대출 이자감면액은 매년 하반기가 상반기에 비해 줄어드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은행연합회는 기업들의 재무제표 확정(1분기), 개인사업자 종합소득세 신고(5월) 등 신용도 상승에 영향을 미치는 중요 이벤트가 상반기에 발생하는 데 따른 것이라고 분석했다.

은행권은 소비자가 거래은행을 선택하고 금리 부담을 경감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도록 금리인하요구권 안내·홍보를 지속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