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증시 발전, 기업 의지에 달려…저평가 원인 해결해야”

92

미흡한 주주환원·수익성·성장성 등 문제

중장기적 관점서 인식 및 관행 개선 요구

적극적 참여 위한 이해제고 및 지원 필요

26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 사옥에서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 지원방안 1차 세미나’ 토론회가 진행되고 있다. ⓒ데일리안 서진주 기자 26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 사옥에서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 지원방안 1차 세미나’ 토론회가 진행되고 있다. ⓒ데일리안 서진주 기자

국내 주요 유관기관들이 코리아 디스카운트(한국 증시 저평가)의 근본적인 원인으로 기업의 미흡한 주주환원과 수익성, 성장성을 꼽았다. 그러면서 기업가치 제고를 위한 기업의 자발적인 노력과 의지가 요구된다고 입을 모았다.

정지헌 한국거래소 유가증권시장본부 상무는 26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 서울 사옥에서 열린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 지원방안 1차 세미나’ 주제 발표를 통해 “그동안 국내 시장에 퍼진 저평가 현상을 해소하기 위해 정부 중심으로 많은 노력을 기울였으나 여전히 문제가 해소되지 않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지난해 자본시장연구원이 글로벌 주요 국가 대비 코리아 디스카운트의 근본적인 원인을 분석한 결과를 살펴보면 미흡한 주주환원, 저조한 수익성 및 성장성이 상당 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이를 해소하기 위해서는 장기적인 관점에서 기업의 인식과 관행 개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게 그의 입장이다.

정 상무는 “주요국 대비 낮은 수준에 머물고 있는 자기자본이익률(ROE), 배당 성향 등을 고려했을 때 자본의 효율성을 제고하는 측면에서의 기업 노력이 절실히 요구되는 시점”이라며 “기업이 기업가치 제고 활동을 원활히 수행할 수 있도록 거래소가 제공하는 가이드라인은 권고 사항이지만 다양한 인센티브 제공 등을 통해 기업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하는 것이 기본적인 추진 방향”이라고 설명했다.

기업의 자발적인 참여가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이 성과를 거두는 발판이 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정부와 당국도 기업 스스로가 가치 제고 계획을 수립 및 이행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겠다는 것이다.

이효섭 자본시장연구원 금융산업실장도 이날 ‘기업가치 제고 관련 해외사례 및 시사점’에 대해 발표하는 과정에서 기업이 수익성 제고, 주주환원 강화, 지배구조 개선 등 복합적인 노력을 다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 실장은 “장기간 수익률을 비교해 보면 지난 2011년 이후 미국·일본·인도 등은 약 250~300%가량 상승했으나 한국의 코스피 상승률은 21.7%에 불과하다”며 “국내 기업의 ROE가 5.18%로 주요국 대비 하위권에 속해 수익성이 낮은 것이 주요 원인”이라고 밝혔다.

그는 주주환원이 낮은 점도 증시 저평가의 요인이라고 지적했다. 실제로 지난해 기준 국내 기업의 배당 수익률은 1.49%로 주요국(2.25~3.24%)보다 낮을 뿐 아니라 영업이익 대비 자사주 매입 비율도 낮은 실정이다.

이에 ▲배당 확대, 자사주 매입 및 소각 확대(43%) ▲비영업자산 활용 증대, 계열사 부당지원 차단(36%) ▲소액주주 권리보호 강화, 감시의무 강화(14%) ▲기관투자자 참여 확대(7%) 등과 같은 노력이 요구된다.

기업가치를 높이고 주주가치를 존중하는 기업경영 문화가 확산·정착되기 위해서는 상장회사 이해제고 및 중장기적 지원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제시됐다. 기업가치 제고 방안의 수립 및 이행 등에 어려움을 겪는 상장회사에 대한 실무 지원 방안을 마련함으로써 밸류업 프로그램의 발전적 운영을 도모할 수 있을 것이란 이유에서다.

김춘 한국상장회사협의회 본부장은 “기업의 적극적인 참여가 이번 밸류업 프로그램의 성패를 좌우하는 핵심 요소가 될 것”이라며 “기업의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실질적인 유인책도 필요하지만 미래의 불확실성 등 외부요인에 의한 계획 미달성 리스크, 자원·체제 미구축 실정 등 기업들이 우려하고 있는 점들을 파악해 선제적으로 해소해줄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정은보 한국거래서 이사장 역시 개회사를 통해 “코리아 디스카운트의 핵심 사안인 기업가치 저평가는 정책당국의 노력만으로는 해소될 수 없다”며 “기업의 적극적인 참여가 이뤄질 경우 지난 2021년 사상 최고치였던 3300포인트를 돌파하며 시장 가치를 인정받을 것”이라고 뜻을 함께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