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인도 첸나이에도 ‘B2B 거점’ 비즈니스 이노베이션 센터 개소

239

[더구루=정예린 기자] LG전자가 인도에 새로운 B2B(기업 간 거래) 사업 거점을 마련했다. LG전자의 기술력을 알리고 고객사와의 접점을 넓혀 신규 수주를 적극 모색한다는 전략이다. 

25일 LG전자에 따르면 인도법인은 최근 첸나이에 비즈니스 이노베이션 센터(BIC)를 오픈했다. 작년 뭄바이에 설립한 데 이어 네 번째 인도 BIC 시설이다. 

BIC는 고객이 LG전자의 B2B 제품과 솔루션을 직접 보고 경험할 수 있도록 만든 쇼룸이다. 고객사는 BIC를 방문해 LG전자의 최신 제품을 체험하고 LG전자 관계자와 구체적인 사업 협력 방안 등을 논의할 수 있다. 인도 외 미국에도 로스앤젤레스(LA), 시카고, 애틀랜타, 워싱턴DC, 뉴저지 등 주요 도시에 설립해 운영 중이다. 

LG전자는 첸나이 BIC에 최신 B2B2C(기업 간·개인과 기업 간 거래) 제품을 대거 전시한다. △인포메이션 디스플레이인 마이크로 LED ‘LG 매그니트 136형’ △투명 OLED 터치 사이니지 △교육용 디스플레이인 LG 크리에이트보드(CreateBoard) 등 응용처별 디스플레이 솔루션을 대거 배치했다. △LG 멀티 V 5 △LG 멀티 V S 주거 등 B2B용 HVAC(난방·환기·공조) 시스템도 있다. 대표 가전·IT 제품들도 전시한다. BIC를 통해 고객에 원스톱 솔루션을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LG전자는 최근 인도 상업용 세탁기 시장에 공을 들이고 있다. 이달 초 셀프 세탁 서비스 사업을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400만 달러(약 53억원)를 투자, 올해 말까지 200개의 셀프 세탁방을 오픈한다는 계획이다. 단순 제품 공급을 넘어 자체 빨래방까지 오픈하는 것이다. 우타르프라데시주 그레이터노이다에 위치한 갈고티아스 대학교 내 첫 세탁방 ‘LG 론드리 크루’를 열었다. LG전자의 최신 세탁기와 건조기로 꾸며진 이 시설은 학생 1500명의 빨랫감을 수용할 수 있는 규모를 갖췄다. <본보 2024년 2월 8일 참고 LG전자, 이번엔 인도 세탁 시장 뚫는다...200개 '셀프 세탁방' 목표>

전홍주 LG전자 인도법인 법인장(전무)는 “첸나이에 네 번째 BIC를 개설하여 혁신 여정을 확장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우리는 팀워크와 창의성의 가치를 굳게 믿으며, 파트너와 협력하여 무한한 기회를 함께 탐색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