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證, 올해도 공개매수 시장 주도…IB 수익 다각화 효과↑

127

수수료에 이자수익까지…성장 가능성 주목

향후 인수금융 주관 등 ‘패키지 딜’ 효과도

ⓒNH투자증권 ⓒNH투자증권

NH투자증권이 작년에 이어 올해 첫 공개매수를 주관하는 등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업계에서는 최근 증권사 기업급융(IB) 부분이 위축된 가운데 공개매수 주관이 새로운 수익 창구로 성장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19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NH투자증권이 주관 중인 한앤컴퍼니(한앤코)의 쌍용C&E 공개매수가 성공적으로 끝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수수료는 물론 차입금에 대한 이자 비용까지 챙길 수 있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한앤코는 지난 5일부터 오는 3월 6일까지 쌍용C&E 주식 1억25만4756주(총 발행주식수의 20.1%)를 공개매수할 예정이다. 현재 한앤코의 특수목적법인인 한앤코시멘트홀딩스의 쌍용C&E 보유지분은 78.48% 쌍용C&E는 1.41%의 지분을 가지고 있다. 이번 공개매수로 각각 88.99%, 11.01%까지 지분을 확보할 계획이다

한앤코가 제시한 매수 가격은 주당 7000원이다. 쌍용C&E의 주가는 지난 16일 기준 6950원에 거래를 마감하는 등 제시 가격 아래를 유지하고 있어 공개매수가 큰 차질 없이 성공할 것으로 보인다.

해당 공개매수가 마무리될 경우 NH투자증권의 공개매수 시장의 선점효과가 클 것이라는 분석이다. 앞서 작년에도 NH투자증권은 전체 13건의 공개매수 중 오스템임플란트와 루트로닉 등 8건을 주관하면 존재감을 키운 바 있다.

업계에서는 NH투자증권이 공개매수를 통해 ‘패키지 딜’ 확보 성공 사례를 쌓고 있다고 보고 있다. 패키지 딜은 기업의 자금조달의 처음부터 마지막까지 전 프로세스에 걸쳐 조달 솔루션을 제공하는 것을 말한다.


실제 쌍용C&E의 공개매수 주관을 통해 NH투자증권이 얻을 수 있는 수수료 수익은 11억원, 수수료율은 0.16% 수준이다. 이는 통상적 회사채 인수수수료(0.20%)와 비슷하지만 쌍용C&E와 한앤코시멘트홀딩스 양쪽에 모두 차입을 제공하면서 이자수익을 추가로 받을 수 있다는 설명이다.

NH투자증권은 쌍용C&E에 1800억원, 한앤코시멘트홀딩스에 2800억원을 각각 빌려 줄 예정이다. 각각 최소고정금리는 5.9%, 6.9%다. 차입 기간은 6개월로 각각 53억원, 96억원 등 총 150억원을 버는 셈이다.

아울러 NH투자증권은 올해 의무공개매수제도가 도입되는 만큼 업계 최초로 공개매수 온라인 청약 시스템을 선보아는 등 관련 시장 성장에 선제적으로 대비하고 있다. 제도 도입시 회사 주식 25% 이상을 보유한 최대주주가 인수합병(M&A)을 진행할 때 일반주주를 대상으로 공개매수 청약 의무를 부과한다.

업계 한 관계자는 “NH투자증권에서 한앤코의 지난 2015년 한온시스템, 2016년 쌍용C&E의 인수금용을 주선하는 등 꾸준한 관계를 맺어온 것이 공매개수 등으로 계속 이어지고 있다”며 “이후에도 자문·자금조달을 총괄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는 점에서 침제된 IB부문의 수익 다각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