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중소·중견기업에 76조원 투입…5% 고금리 2%까지 인하

114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14일 국회에서 열린 맞춤형 기업금융 지원방안 민당정협의회에서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14일 국회에서 열린 맞춤형 기업금융 지원방안 민당정협의회에서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당정이 5%이상의 고금리 대출을 받고 있는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금리를 2%까지 인하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국민의힘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고금리 위기 극복과 신산업 전환을 위한 맞춤형 기업금융 지원 방안’ 민당정 협의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당정은 이날 총 76조원 규모의 기업금융 지원 대책을 발표했다. 고금리 지원에 19조4000억, 신산업 전환에 56조 3000억원이 투입된다.

고금리 지원책으로는 5조원 규모의 중소기업전용 금리인하 특별프로그램을 마련해, 대출금리가 5%넘는 고금리 대출에 대해 1년간 최대 2%까지 인하할 예정이다.

또 금리 상황에 따라 변동·고정 금리 간 전환이 가능한 저리 고정금리 상품을 2조원 규모로 공급하기로 했다. 이같이 고금리 부담완화 정책 금융에 11조 3000억원이 지원된다. 아울러 일시적으로 유동성 부족을 겪는 중소기업에 대해 가산 금리 면제 등도 검토하기로 했다.

신산업 전환에는 56조 3000억원 공급된다. 반도체·이차전지 등 대규모 시설 투자 필요한 첨단산업에 대해 총 20조원 이상의 규모가 투입된다. 공급망 안정에 5조원이 들어가고, 반도체 이차전지 등 초격차 주력사업에 15조원을 지원키로 했다. 

또 신사업 추진에 부담을 느끼는 중견기업을 위해 ‘회사채 유동화프로그램’을 2조원 규모로 운영해 첨단 전략산업 영위하는 중견기업을 적극 지원할 방안이다.

신산업 진출을 위한 우대 금리도 조성된다. 은행과 정책금융기관이 각각 5조원과 16조 3000억원 규모의 우대금리 조건 등을 마련키로 했다.

이번 76조원 대책에는 시중 5대 은행이 총 20조를 투입해 맞춤형 기업 지원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이들은 최초로 ‘중견기업 전용펀드’도 5조원 규모로 조성하기로 했다. 

유의동 정책위의장은 “중소·중견기업 방안은 경기부양 효과도 있단 점에서 큰 의미 지닌다”며 “다음에는 벤처기업 지원 방안을 당에서 마련해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