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총재 “연준 금리인하…이른 것보다 늦는 것이 낫다”

168

파월 연준 의장 3월 인하 선 그은 다음날 발언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금(IMF) 총재. AP뉴시스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금(IMF) 총재가 1일(현지시간)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와 다른 주요 중앙은행들이 통화정책을 너무 늦게 완화하는 것보다 너무 일찍 완화하는 것이 더 위험하다고 말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이날 브리핑에서 “중앙은행은 시장에 대한 과도한 기대가 아니라 데이터에 따라 움직여야 한다”면서 “경기 사이클상 현시점에서는 조기 완화 시 위험이 있다”고 밝혔다.

게오르기에바 총재의 발언은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이 전일 1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직후 기자회견에서 긴축 사이클에 대한 종료를 선언하면서도 3월 조기 금리 인하에 선을 그은 지 하루 만에 나온 것이다.

그는 “연준의 완화는 몇 달이 걸릴 것이냐의 문제”라면서도 “약간 일찍 인하하는 것이 조금 늦게 내리는 것보다 위험이 크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전일 파월 의장의 발언 후 골드만삭스와 뱅크오브아메리카(BoA), 바클리 등 3월 인하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던 주요 금융기관들이 3월에서 최대 6월까지로 인하 시점을 연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