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지난해 영업이익 적자전환…검단 아파트 사고 영향

103

GS건설

GS건설은 지난해 영업이익이 전년동기대비 적자전환했다고 31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13조4370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9.2% 증가하면서 역대 최대치를 달성했다.

지난해 인천 검단아파트 사고에 따른 비용 5524억원이 손실 반영되고 원가 상승에 따라 영업이익이 적자로 바뀌었다고 GS건설측은 설명했다.

신규수주는 국내 부동산 시장 침체 영향으로 전년동기대비 36.6% 감소한 10조1840억원을 기록했다.

사업본부별 매출을 살펴보면 건축주택사업본부가 지난해 9조 3350억원에서 10조 2370억원으로 9.7% 증가했고, 인프라사업본부는 지난해 1조 610억원에서 1조 1040억원으로4.1% 증가했다. 신사업본부는 지난해 1조 250억원에서 1조 4140억원으로 38%가 늘어났다.

지난해 신규수주는 건축주택사업본부에서 부산 시민공원 촉진 1구역(9000억원), 신사업본부에서 아랍에미레이트 슈웨이하트4 해수담수화 사업 (7810억원), 인프라사업본부에서 부산 사상~해운대 고속도로(7310억원), 플랜트사업본부에서 사우디 얀부 정유설비 SRU 업그레이드 사업 (2120억원) 등 각 본부에서 고른 수주가 이뤄졌다.

지난해 4분기 매출은 3조3210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6.9%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1940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적자전환했다. 신규수주는 2조 5150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27.1% 증가했다.

GS건설은 올해 경영 목표로 매출 13조 5000억원, 신규수주 13조 3000억원을 세웠다.

GS건설은 “앞으로 기초와 내실을 강화해 중장기적인 관점에서 사업의 기틀을 재정립하는데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