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승용차 수출액 638억달러 ‘역대 최대’…전년比 30%↑

151

관세청 ‘2023년 승용차 교역 현황’

7개 분기째 증가세 이어가

30일 관세청에 따르면 지난해 승용차 수출액은 전년 대비 30% 상승,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뉴시스 30일 관세청에 따르면 지난해 승용차 수출액은 전년 대비 30% 상승,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뉴시스

지난해 승용차 수출액이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이는 전년보다 30% 늘어난 금액이다.

30일 관세청이 발표한 ‘2023년 연간 및 4분기 승용차 교역 현황’에 따르면 작년 승용차(중고차 제외) 수출액은 638억달러로 전년 대비 30.2% 증가했다. 연간 기준으로 봤을 때 역대 최대 실적이다.

관세청은 친환경차 수요 증가와 차량용 반도체 수급 정상화, 북미 지역 내 자동차 수요 회복 등을 수출 증가 요인으로 분석했다.

특히 하이브리드·전기차 등 친환경차 수출액은 50.6% 늘어난 240억달러로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전체 수출액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37.6%로 최고치다.

수출 승용차 1대당 단가는 평균 2만3391달러로 10.1% 불었다. 친환경차 수출 단가는 3만2446달러로 전체 단가 상승을 견인했다.

지난해 승용차 수입액은 145억달러로 3.3% 상승해 역대 최대를 나타냈다. 이 중 친환경차 수입액은 80억6000만달러로 55.7%를 차지했다. 이 또한 역대 최고 비중이다. 국가별로는 중국(159.8%), 영국(38.7%), 슬로바키아(16.9%), 일본(48.7%) 등이 증가했다.

수출 대수는 273만대로 18.3% 증가했다. 국가별로 보면 미국(44.7%), 캐나다(43.9%), 호주(5.7%), 독일(62.3%) 등으로의 수출이 늘었다.

반면, 수입한 승용차는 30만대로 8.1% 줄었다. 수입차 1대당 단가는 평균 4만8490달러로 12.5% 올랐다. 이에 따라 수입액은 34억달러로 15.0% 쪼그라들었다.

지난해 4분기 승용차 수출액은 171억달러로 21.6% 늘어 7개 분기째 증가세를 이어갔다. 그 결과, 전 분기 통틀어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