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가격 회복세에…지난해 12월 수출금액지수 3.3%↑

140

한국은행 제공
서울 중구 한국은행 본점 전경. /한국은행

차량 등의 수출이 증가하고 반도체 가격이 회복세를 보이면서 우리나라 수출금액지수가 석 달 연속 상승했다.

한국은행이 30일 발표한 ‘무역지수 및 교역조건'(달러 기준)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수출금액지수는 132.85(2015년 100 기준)로 전년 대비 3.3% 상승했다. 지난해 10월(2.3%)과 11월(7.2%)에 이은 석 달 연속 상승세다.

품목별로 살펴보면 제1차금속제품(-7.7%), 화학제품(-2.9%) 등이 부진했지만 컴퓨터·전자·광학기기(9.9%), 운송장비(10.4%), 농림수산품(10.2%) 등은 상승했다.

수출물량지수(132.14)는 전년보다 6.2% 상승해 넉 달 연속 오름세를 기록했다. 품목별로는 컴퓨터·전자·광학기기(16.4%), 운송장비(7.1%), 농림수산품(23.4%) 등이 전체 지수 상승을 이끌었다.

반면 지난해 12월 수입금액지수(146.92)와 수입물량지수(124.71)는 전년 대비 각각 11.7%, 7.1%씩 하락했다.

순상품교역조건지수(85.34)는 1년 전 대비 2.4% 상승했다. 같은 기간 수입 가격(-5.0%)이 수출 가격(-2.7%)보다 더 하락했기 때문이다. 순상품교역조건지수는 수출·수입 상품 한 단위 가격 간 비율을 의미하며 지수가 낮아질수록 교역조건이 나빠진다는 것을 의미한다.

수출 총액으로 수입할 수 있는 전체 상품의 양을 보여주는 소득교역조건지수(112.77)는 수출물량지수(6.2%)와 순상품교역조건지수(2.4%)가 모두 상승하면서 1년 전보다 8.7% 올랐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