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 외지인 아파트 매매 비중 34%…전국서 가장 높아

144

세종시 일대 아파트 밀집지역 전경
세종시 일대 아파트 밀집지역 전경./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작년 전국 17개 시·도에서 외지인의 아파트 매매 비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세종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작년 1∼11월 아파트 매매 거래 중 해당 시도 외 거주자의 거래 비중이 높은 지역은 세종(34.1%)이었다. 이는 전국에서 가장 높은 비율이다.

그 다음으로는 충남이 26.5%로 2위를 차지했다. 이어 인천(25.4%), 서울(24.7%), 경기(20.7%) 등 수도권 지역이 3∼5위를 차지했다.

세종은 2012년 행정수도 이전에 따라 조성된 이후 2021년을 제외하고 줄곧 외지인 매매 비중이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충남의 경우 대기업이 입주한 산업단지가 다수 조성돼 직주 근접 여건이 마련됐다는 점에서 외지 수요를 끌어들인 것으로 보인다. 세부적으로 천안(2523건), 아산(1251건), 서산(686건) 등의 순으로 외지인 아파트 매매 비중이 컸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