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R, 베트남 수출 지원 네트워크 확대…의료기기 등 수출 기여

141

베트남의료기기청·국가바코드센터·PSI 등과 협력

김현철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KTR) 원장(앞 왼쪽)과 부이 바 친 베트남 국립 바코드센터 부회장(앞 오른쪽)이 상호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KTR 김현철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KTR) 원장(앞 왼쪽)과 부이 바 친 베트남 국립 바코드센터 부회장(앞 오른쪽)이 상호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KTR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KTR)이 우리 기업의 베트남 진출을 돕기 위해 현지 기관들과 잇따라 기술 협력관계를 구축했다.

KTR은 29일 베트남 국가 바코드센터(NBC)와 수출 기업 지원을 위한 기술 교류 확대를 내용으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NBC와의 협약에 따라 KTR은 수출기업들에게 베트남 유통 제품에 대한 안전성 검토와 품질 추적 등을 통해 현지 시장 진출을 돕고 NBC의 베트남 시판품 조사와 친환경 제품 시험인증 등의 분야에 대한 기술지원 사업을 수행한다.

또 우리 기업에게 베트남의 주요 안전 이슈와 기술규제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하는 등 수출 지원 서비스를 제공한다.

같은 날 베트남 의료기기청과도 업무협의를 진행했다. 양 기관은 이날 의료기기 시험검사 및 기술문서 심사 등 의료기기 인허가 관련 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베트남 진출 한국 의료기기 기업 지원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특히 한국을 의료기기 신속허가제도 허용국가에 포함하는 베트남 의료기기 관리규정이 지난 2022년부터 시행된 만큼, 이번 협력 강화는 국내 의료기기 업체의 베트남 진출 확대에 더욱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 30일 베트남 시험인증기관인 PSI와 수출 기업의 베트남 현지 시험인증 대응 지원 등에 대한 상호 협력 확대를 논의한다. 양 기관은 업무협의를 통해 양국간 정부 규제 대응과 수출기업 지원을 위한 협력사업, 공동 투자 모색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눈다.

김현철 KTR 원장은 “베트남 정부 부처를 비롯해 여러 기관들과의 협력 확대로 다양한 분야의 수출 기업들을 돕기 위한 네트워크를 더욱 공고히 갖출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