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김·굴·전복·넙치 중심 ‘양식수산 소비·수출 육성방안’ 발표

130

김 육상 생산·굴 과자 개발 등

핵심 품목 전주기 육성방안 마련

한산도 굴 양식장 모습. ⓒ연합뉴스 한산도 굴 양식장 모습. ⓒ연합뉴스

해양수산부는 국내 대표 양식수산물인 김과 굴, 전복, 넙치 소비·수출 증대를 위한 ‘양식수산물 핵심 품목 전주기 육성방안’을 25일 발표했다.

해수부는 “양식수산물을 둘러싼 대외환경 변화에 발 빠르게 대응하기 위해 생산·소비 기반을 갖춘 김과 굴, 전복, 넙치를 4대 핵심 품목으로 선정하고, 세계시장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품목별로 구체적인 육성방안을 마련해 전방위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먼저 김은 우리나라 제품이 국제표준 규격으로 인정받도록 할 예정이다. 우리나라 기준보다 과도하게 높은 요오드 및 카드뮴 기준 등 수출국의 불합리한 비관세장벽을 완화하기 위한 목적이다.

또한 김 육상 생산 기술을 개발해 수온, 해역오염 등으로부터 안전한 김 생산 기반을 구축한다. 이런 지원으로 2030년까지 김 수출 10억 달러 돌파를 목표로 한다.

굴은 미국과 유럽 소비자가 선호하는 개체 굴(껍질 단위로 파는 굴) 양식 비중을 2030년까지 30%로 늘린다. 현재는 1% 수준이다. 이를 통해 프리미엄 굴 수출을 확대한다는 목표다.

가격 경쟁력이 높은 국산 알굴(깐 굴)과 프리미엄 개체 굴 동시 수출로 국산 굴 외연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굴을 활용한 스낵(과자), 수프 등 다양한 가공상품과 급식용 굴 상품 등을 개발해 특유의 향과 식감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줄이고 소비층을 확대할 계획이다.

전복은 다양한 가공 조리법을 만들어 2030년까지 20개 가공전복 유망상품을 개발한다. 전복에 익숙하지 않은 서구권에 가공전복 상품을 건강식으로 수출해 일본에 편중된 전복 수출 구조를 개선한다.

중국과 베트남 등 활전복을 선호하는 동아시아에는 청정어장에서 생산한 우리나라 전복을 홍보해 판매량을 확대할 계획이다.

현재 대부분 활어로 소비되는 넙치는 가공 활성화를 추진한다. 넙치를 스테이크, 샐러드 등 일상 식품으로 가공·판매해 연어와 같이 범용성 높은 상품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가공시장 형성을 위해서는 물량·가격 안정성이 선제 돼야 하므로, 우수종자·고효율 장비 보급을 통해 생산 효율성도 높인다.


해수부는 4대 핵심 품목별 업·단체를 대상으로 이번 육성방안 수립 취지와 주요 내용을 설명하고, 현장에서 필요한 지원사항을 발굴해 올해 신규사업으로 편성할 계획이다.

강도형 해수부 장관은 “이번 양식수산물 핵심 품목 전주기 육성방안을 통해 ‘더 많이, 더 자주 먹는 양식수산물, 더 높이 뛰는 양식산업’을 실현하고, 핵심 품목 성과가 양식산업 전반의 혁신과 국내 수산물 수출 확대로 이어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