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마감] 넷플릭스·ASML 호실적 반영…S&P500 최고치 경신

87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뉴욕증시는 넷플릭스와 ASML의 호실적 보고에 힘입어 상승했다. ASML의 호실적에 엔비디아와 브로드컴 등 반도체주도 덩달아 뛰었다. S&P500은 이 같은 분위기에 최고치를 경신했다. 

24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98.93포인트(0.26%) 내린 3만7806.52에 마감했다. 대형주 중심의 S&P500지수는 3.95포인트(0.08%) 상승한 4868.55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55.97포인트(0.36%) 뛴 1만5481.92에 거래를 마쳤다.

S&P500지수의 11개 부문은 혼조세를 보였다. △임의소비재 -0.24% △필수소비재 -1.23% △에너지 1.43% △금융 0.46% △헬스케어 -0.91% △산업 -0.64% △원자재 -1.4% △부동산 -1.36% △기술 0.77% △커뮤니케이션 서비스 1.17% △유틸리티 -1.38% 등을 기록했다. 

시장은 전날 발표된 넷플릭스와 반도체 장비 기업 ASML의 실적에 반응하는 모습을 보였다. 넷플릭스는 전날 코로나 펜데믹 이후 최대 신규 가입자를 확보했다고 발표해 시장의 기대를 충족시켰다. 이는 전년 대비 12.8% 증가한 것으로 월가 추정 증가치(800만~900만명)를 크게 웃도는 수치다. 영업이익도 시장의 예상을 웃돌았다. 

넷플릭스의 주가는 10.7% 오르는 등 급등했다. 이로써 넷플릭스의 주가는 올해 16.3% 올랐다. 넷플릭스가 포함된 S&P 500 통신 서비스 지수는 1.8% 상승해 2년내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반도체 설계 장비 기업 ASML의 실적 보고도 시장에 영향을 미쳤다. 세계 최대 반도체 설비 업체인 ASML은 매출액이 전년 대비 30% 상승하며 지난해 반도체 불황에서도 선방했다는 평가가 나왔다. ASML은 올해 실적에 대해 보수적인 전망을 내놓았지만, ASML주가는 8.85% 오르는 등 시장은 긍정적으로 봤다. 

마이크로소프트(MS)와 메타의 주가 상승도 돋보였다. MS의 주가는 0.92% 올라 시총이 처음으로 3조 달러를 돌파했다. 메타의 주가는 1.43% 뛰어 시총이 1조 달러를 넘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