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보다 집값이 중요?…소방서 ‘혐오시설’ 규정 논란

78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집값 하락 때문에 소방서를 혐오 시설로 규정한 지역 주민들의 민원이 논란이 되고 있다.

22일 중앙일보 보도에 따르면 서울시 동작구 상도동 주민들이 집값 하락과 소음 등을 이유로 119안전센터 설립 반대 민원을 제기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서울시 동작구에서 추진하는 신속통합기획(신통기획)은 서울시가 재개발 사업을 신속하게 추진할 수 있도록 기존 정비 계획 수립 절차를 축소한 공공지원 계획이다. 

이에 따라 지난 18일 서울시는 동작구 상도동 상도15구역을 재개발하기 위해 어떤 공공시설이 필요한지 수요 조사를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소방재난본부는 119안전센터가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서울시는 이 내용을 상도 15구역 주민들에게 전달했지만, 이 소식을 들은 일부 주민은 집값 하락 등을 이유로 소방서 설립을 반대하는 민원을 제기했다. 

또 이들은 소방차와 구급차 사이렌 소음 때문에 수면 장애를 일으킬 수 있고, 긴급 출동 시 신호를 무시하는 소방차가 학생들에게 위협이 될 수 있다는 주장도 내세웠다. 

서울소방재난본부는 상도 15구역 주민들이 제기한 부동산 집값 하락 등의 영향은 사실상 미미할 거라 반박했다. 통계적으로 119안전센터가 있다고 해서 부동산 가격이 인근보다 낮은 사례가 없으며 주택가에서 출동할 때는 사이렌을 울리지 않는다는 것이다. 

서울시 신속통합기획과 측은 주민 반대가 있더라도 지역에 필요한 시설인지 검토한 뒤 필요하다면 119안전센터를 설치하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