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봉 4억·아파트 제공”…4번째 추가 공고 만에 지원자 나와

112
단양보건의료원 의료진 채용 공고에 나온 4억원이 넘는 급여 내역 사진단양군
단양보건의료원 의료진 채용 공고에 나온 4억원이 넘는 급여 내역 [사진=단양군]

4억이 넘는 고연봉, 그리고 아파트. 파격적인 채용 조건을 내걸자 지원자가 나타났다.
 
개원을 앞둔 충북 단양보건의료원이 의료진 채용에 애를 먹다 무려 4번에 걸친 추가 채용공고 끝에 4명의 지원자를 받았다. 

21일 단양보건소에 따르면 지난 11일 마감한 단양보건의료원 응급의학과 전문의 채용에 4명이 원서를 냈다. 

지원자는 응급의학과 전문의 2명, 가정의학과 전문의 1명, 일반의 1명 등 4명이다. 이 가운데 1명은 ‘응급실 5년 이상 경력자’라는 채용 조건에 맞지 않아 탈락한 것으로 전해졌다. 남은 지원자 3명은 오는 31일 면접을 거쳐 2월 최종 채용될 예정이다. 

충북 단양군에는 현재 응급실을 갖춘 병원이 없다. 2015년 응급실이 있던 단양서울병원이 폐업하면서 8년간 의료 공백이 생긴 상황.

이에 단양군은 165억원을 들여 지난해 10월 단양보건의료원을 완공했고 응급의학과, 내과 등 8개 진료 과목을 운영할 계획이다. 
 

단양군보건의료원 전경 [사진=단양군]
단양군보건의료원 전경 [사진=단양군]

하지만 지난해 11월 전문의는 채용했지만 응급의학과 전문의 1명이 공석이었다. 이에 단양군이 연봉을 최초 3억8400만원에서 4억2240만원까지 높여 공고를 냈고 드디어 지원자를 만나게 됐다.

보건의료원에는 전문의 4명 외에도 안과, 산부인과, 소아청소년과 진료를 맡을 협약 병원 의사 3명이 파견 근무하고, 공중보건의 10명이 일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외에도 전문의, 공보의, 간호사 등 의료진에게는 주거용 아파트가 제공되는 등 다양한 복지 혜택이 제공될 전망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