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병일 광주은행장 “비부동산 PF 확대해 수익성 제고”

102

20240119_012
고병일 광주은행장이 지난 19일 본점 KJ상생마루에서 열린 ‘2024년 상반기 경영전략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광주은행

광주은행이 올해 비부동산 PF(프로젝트파이낸싱) 등을 확대해 수익성 기반의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한다.

21일 금융권에 따르면 광주은행은 지난 19일 본점 KJ상생마루에서 열린 ‘2024년 상반기 경영전략회의’에서 이같은 전략을 공유했다.

이번 경영전략회의에서는 지난해 우수한 실적을 거둔 부점·직원에 대한 시상과 올해 주요 업무 계획 논의가 진행됐다. 문성후 ESG중심연구소 박사가 ‘오래도록 존경 받는 리더의 힘은 태도에서 나온다’를 주제로 특강을 진행하기도 했다.

아울러 광주은행은 올해 △내실경영 기반 균형 성장 △미래경쟁력 제고 △지역 상생 경영 △그룹 시너지 강화 △소비자 보호 강화 등을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또한 토스공동대출을 추진해 수익성 기반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하고 전문 인재 양성을 진행한다.

고병일 은행장은 “최근 부동산 PF발(發) 건전성 악화 위기 고조, 우발 채무의 연쇄 부실 우려 등으로 코로나19 시기보다 높은 경제고통 지수를 겪고 있다”며 “기준금리 인하 시기가 예상보다 앞당겨질 것으로 전망돼 수익성 지표의 하락 반전이 우려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주택담보대출 이동제의 전격 시행으로 본격적인 무한 경쟁에 직면하는 등 현 금융시장은 매우 어렵고 혼란스러운 상황”이라며 “힘든 시련 속에서도 기본에 충실하고, 무한한 도전 정신을 통해 2024년을 힘차게 그려나가자”고 당부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