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로하스, 뉴욕 양키스와 마이너 계약…“연봉 18만 달러“

287
호세 로하스(사진 제공=두산 베어스)

지난해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 외국인 타자로 뛰었던 호세 로하스(31)가 미국 메이저리그(MLB) 뉴욕 양키스로 향한다.

미국 뉴욕 포스트는 19일(한국시간) “로하스가 양키스와 스프링캠프 초청권이 포함된 마이너리그 계약을 맺었다”고 보도했다.

로하스는 마이너리그에 계속 머무르면 연봉 18만 달러, 메이저리그로 승격하면 75만 달러를 받게 된다. 로하스는 지난해 두산에 입단할 당시 계약금 5만 달러에 연봉 85만 달러를 더해 총액 90만 달러를 받은 바 있다.

2021년과 2022년 MLB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에서 83경기를 뛴 로하스는 타율 0.188, 6홈런, 16타점을 남긴 뒤 두산 유니폼을 입었다. 두산에서는 122경기 타율 0.253, 19홈런, 65타점, OPS(출루율+장타율) 0.819을 기록했다.

지난 시즌 롯데 자이언츠와 개막전에서 연장 끝내기 홈런을 터트리는 등 강한 인상을 남겼으나 심한 기복이 문제였다. 특히 시즌 초반 극심한 부진을 겪으면서 6월까지 타율은 0.205을 기록해 2군행을 통보 받기도 했다.

후반기에는 매서운 공격력을 선보이며 팀을 이끌었으나 수비력에서 합격점을 받지 못했다. 결국 두산은 kt wiz에서 뛰었던 외야수 헨리 라모스(31)에게 손을 내밀었다.

한편 MLB 트레이드루머스는 “로하스가 한국에서 좋은 활약을 보인 뒤 미국으로 돌아간다”며 “로하스는 애런 저지, 후안 소토, 알렉스 버두고가 버티는 외야에서 출전하긴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내야 코너엔 앤서니 리조와 DJ 르메이휴가 맡을 것으로 보이는데 둘 모두 지난해 건강의 문제를 겪었고 30대 중반이다. 로하스가 어느 시점에 콜업될 경우 1년의 옵션이 남아 있다”고 덧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