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證 “증시 과매도 구간 진입…낙폭과대 실적주 주목”

179

“연초 이후 이익 전망치 상향 조정 기업 유리”

서울 여의도 키움증권 사옥 전경.ⓒ키움증권 서울 여의도 키움증권 사옥 전경.ⓒ키움증권

키움증권은 19일 국내 증시가 연초부터 주요국들과 비교해 가파른 하락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낙폭과대 실적주 중심의 대응이 필요한 구간이라고 분석했다.

이성훈 키움증권 연구원은 “연초 이후 주요국 대비 과도했던 국내 증시의 급락세는 한국 고유의 계절적 수급 특성에 기인한다”면서 “작년 말 역대급으로 유입됐던 외국인 선물과 금융투자 현물의 연초 대거 되돌림은 여타 국가들 대비 국내 증시의 낙폭을 가중시키는 요인”이라고 밝혔다.

이 연구원은 외국인과 개인투자자 대비 기관의 순매수 강도가 높은 종목의 성과가 양호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는 점에 주목했다. 단기적으로 수급 장세를 대응하기 위해 종목 선정의 기준으로 ‘기관 빈집’의 효용성이 높은 구간이란 설명이다.

그는 “기술적으로 현재 증시는 과매도 구간에 진입했으며 단기적으로 저점이 유력해보이는 모습”이라며 “과거 사례를 살펴보면 과매도 시그널 이후 낙폭과대 성격의 종목들이 평균적으로 양호한 흐름세를 나타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4분기 실적 시즌이 개막된 이후 코스피 이익 모멘텀의 하향 압력이 우위를 보이고 있다”며 “이익 전망치가 하향되는 구간에서 이익 모멘텀 팩터에 민감도가 높아지는 것을 감안하면 연초 이후 이익 전망치가 상향 조정되는 기업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이 연구원은 연초 이후 기관 매도 우위의 낙폭과대주로 이익 모멘텀이 개선된 종목으로는 삼성전자, 삼성물산, 포스코인터내셔널, SK바이오사이언스, 유한양행, 강원랜드, 한국금융지주, 롯데지주, 삼양식품, 에스엘, 롯데칠성, 피엔티, 대한유화, 제이오, 아이에스동서, 대상, 한국카본, 에스티아이, 성광벤드 등을 제시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