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투자전략] 코스피, 약세 출발 전망…장중 저가매수 유입 기대

128

18일 증시 전문가들은 코스피가 약세 출발하겠지만, 장중 저가 매수 유입으로 최근 급락 주가 분을 되돌리는 시도를 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지영·김지현 키움증권 연구원=연준의 금리인하 기대감 후퇴 및 시장 금리 상승 등 매크로상 부담 요소가 상존하겠지만, 전일 미국 증시 낙폭 축소, 원·달러 환율 연속 급등세 진정, 밸류에이션 매력 등으로 최근 급락 주가 분을 되돌릴 것으로 예상.

지금 코스피는 연초 고점(1월 2일 2675.8pt) 대비 8.9% 하락, 코스닥은 연초 고점(1월 9일 890.1pt) 대비 6.4% 하락한 상황. 통상적으로 고점 대비 10% 이상 하락을 조정장으로 인식하고 있는 만큼(고점 대비 20% 이상 하락은 약세장), 아직은 추세 붕괴 우려를 키우는 조정장에 진입했다고 볼 수는 없음.

하지만 코스피는 지난 1월 3일부터 줄곧 하락하는 구간에서 반등도 제대로 나오지 못한 채 단기간에 2500선을 하회했다는 점이 많은 이들로 하여금 조정장에 진입한 것 같은 공포 심리를 자극하고 있는 실정. 결국, 작금의 패닝 셀링 분위기를 환기 시키려면, 조정 원인을 제공하는 연말 랠리의 과도 인식, 4분기 어닝쇼크, 지정학적 리스크 등으로 인한 원·달러 환율 급등, 연준 정책 불확실성 등 이 4가지가 해소되어야 할 것

◇김석환 미래에셋증권 연구원 =미 증시는 소매판매, 산업생산 등 실물경제지표를 비롯한 주택시장 지표까지 견조하게 나오면서 높은 경제 회복력이 연준의 기준금리 인하 기대감을 후퇴시키며 하락. CME 페드워치(Fedwatch)에 따르면 3월 첫 금리 인하(25bp) 가능성은 1주 전 65%에서 현재 55%로 하락. 이는 미 국채수익률 상승과 달러 강세를 야기하며 증시의 하방 압력을 키워. 특히, 지난해 증시 상승의 버팀목이었던 주요 7개 기업도 동반 약세를 보이며 하락을 견인. 이들 기업을 추종하는 Roundhill Magnificent ETF(MAGS)는 4거래일 연속 하락 기록. 이에 월가 변동성 지수인 VIX는 거의 7% 상승하며 지난해 11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

코스피는 약세 출발 예상되나 장중 저가매수 유입 기대 커질 가능성. 올해 들어 글로벌 주요 증시 중 홍콩(-10.4%) 다음으로 가장 약세를 보이고 있는 게 바로 코스피(-8.3%). 미 연준의 피봇 기대감 약화로 달러 대비 주요 통화 가치가 동반 약세를 보였다는 점에서 이는 개별 국가의 이슈가 더 크게 작용한 것으로 보여. 결국 내부에서의 문제 해결이 얼마나 빨리 해소되느냐에 따라 증시 반등의 기회를 모색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