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미국·유럽 등 주요국 내년 상반기 금리 인하할 것”

96

“중국·일본은 완화적 통화정책 유지”

ⓒ한국은행 ⓒ한국은행

미국과 유럽 등 글로벌 주요국 중앙은행들이 내년 상반기 금리 인하에 나설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통화긴축 효과로 물가가 잡혀가는 가운데 경기가 둔화하는 상황을 고려한 행보를 보일 것이란 분석이다.

27일 한은이 발표한 ‘2024년 글로벌 경제여건 및 국제금융시장 전망’ 보고서에는 이같은 관측이 담겼다.

조주연 한은 운용전략팀 과장은 보고서에서 “내년 상반기 중 중국과 일본을 제외한 주요국 중앙은행들이 정책금리를 인하하기 시작할 것”이라며 “통화긴축의 누적 효과로 경기가 둔화하는 가운데 인플레이션이 점차 하락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짚었다.

다만 금리 인하 수준은 국가별 경제 여건에 따라 차이를 보일 것이란 예상이다. 또 통화정책 기조 전환에 따른 양적긴축(QT) 지속 여부도 국가별로 다르게 나타날 것으로 전망된다.

조 과장은 “그동안 주요 중앙은행의 긴축에도 불구하고 완화적 스탠스를 보이던 중국과 일본은 각각 완화정책 유지, 완화정책 점진적 철회로 차별화될 것”이라며 “미 연방준비제도(연준)는 내년 상반기 중 완화적 통화정책 기조로 전환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실제 주요 투자은행(IB)들은 미 연준이 내년 1분기까지 현재 수준의 정책금리(5.25~5.5%)를 유지하며 인플레이션 하락 추세가 정책목표 수준에 이를 수 있을 지 평가하는 시간을 가질 것으로 보고 있다. 이후 내년 2분기부터 4분기까지는 금리 인하를 단행해 연말 정책금리가 4% 초중반 수준에 이를 것으로 예상한다.

미 연준은 내년 중 QT를 현재 수준으로 유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금리 인하를 본격화하는 가운데 경제활동이 약화될 경우 연내 QT를 중단할 가능성도 높은 것으로 평가된다.

유럽중앙은행(ECB)은 내년 중 점진적 물가상승률 하락, 경기 둔화 우려 등에 대응해 2분기부터 정책금리(현재 수신금리 4.0%) 인하를 시작해 연말 기준금리는 3% 초반대에 도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아울러 ECB는 대차대조표 정상화를 위해 QT를 점진적으로 확대할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다. 팬데믹 긴급자산매입 프로그램(PEPP)은 재투자를 축소한 후 중단할 예정이며, 장기저리대출(TLTRO)은 내년 말 이전에 전액 상환될 전망이다.

반면 중국인민은행은 내년에도 경기 회복 지원을 위해 완화적 통화정책을 유지할 전망이다. 다만 적극적으로 통화정책 완화에 나서기보다 부동산 부문과 영세 중소기업 등 취약 부문에 대한 맞춤형 지원 대책 강화가 예상된다.

이에 따라 정책금리와 지준율 인하보다 중기유동성대출(MLF) 규모 조정, 담보보완대출(PSL) 등을 통한 유동성 공급에 주력할 것으로 전망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