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지방물가안정관리 평가 우수기관 선정… 민관 물가안정 총력

91
대구시가 행정안전부 주관 ‘2023년 하반기 지방물가안정관리 평가’에서 우수기관으로 선정되었으며 전통시장 홍보를 위해 홍준표 대구시장이 관문시장을 방문하는 등 민관이 함께 물가안정에 노력한 결과가 빛을 발했다 사진대구시
대구시가 행정안전부 주관 ‘2023년 하반기 지방물가안정관리 평가’에서 우수기관으로 선정되었으며, 전통시장 홍보를 위해 홍준표 대구시장이 관문시장을 방문하는 등 민관이 함께 물가안정에 노력한 결과가 빛을 발했다. [사진=대구시]

대구광역시가 행정안전부 주관 ‘2023년 하반기 지방물가안정관리 평가’에서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인센티브로 특별교부세 3억원을 교부받게 되어 시 재정 확충에도 이바지하게 됐다고 27일 전했다.
 
이번 성과는 전국 243개 지자체를 대상으로 2023년 하반기 기준 지방공공요금 안정관리, 착한가격업소 지원, 개인서비스요금 물가상승률, 지방물가 안정을 위한 추진실적 등을 종합 평가한 결과이다.
 
대구광역시는 안정적인 물가관리체계 구축을 위해 명절 및 피서철 등 물가 취약 시기를 특별대책 기간으로 정하고 유관 기관·단체 간 협조해 상황실 운영, 물가안정 캠페인 등을 추진해 현장 중심의 적극적인 물가안정에 노력했다는 점이 높게 평가됐다.
 
특히, 천일염 품귀현상 발생 시 민관협동 가격안정 대책회의(2023년 6월 30일) 및 추석명절 대비 성수품 가격안정 대책회의(2023년 9월 5일)를 개최하고, 전통시장 홍보를 위해 홍준표 대구광역시장이 직접 관문시장을 방문(2023년 9월 25일)하는 등 민관이 함께 물가안정에 노력한 결과가 빛을 발했다.
 
주요 실적 사례로는 △물가대책 종합상황실 운영 △가격표시 위반 등의 불공정거래행위 지도점검 △착한가격업소 지원 확대 및 홍보 △시내버스·지하철 요금 등 지방공공요금 동결 △전통시장과 대형마트의 생필품 및 개인서비스 조사결과 홈페이지 공개 △공공 배달앱 ‘대구로’ 및 지역사랑상품권 ‘대구로페이’ 활성화 등 개인서비스요금 안정화를 통해 대구시민들이 합리적인 소비를 할 수 있도록 했다.
 
안중곤 대구광역시 경제국장은 “고물가 시기에 시민들에게 힘이 되도록 지속적인 물가 관리에 힘쓰겠으며, 민생경제 안정을 위해 다양한 시책과 지원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