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전셋값 상승에도 역전세 심화…반환보증금 규모 확대

88

서울 마포구 공인중개사무소
서울 마포구의 한 공인중개사무소 외벽에 매물 안내문이 붙어있다./연합뉴스

서울 아파트 전셋값 상승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2년 전 계약과 비교해 전세보증금이 떨어진 역전세로 인한 임차인 반환 보증금 규모가 더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부동산R114 등이 올해 3·4분기의 서울 아파트 전세 거래를 각각 2년 전 동기간 계약(동일단지, 동일면적 기준)과 비교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올해 4분기 전세 거래의 보증금 평균값은 5억7891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 동기(6억7070만원) 대비 7179만원 낮은 금액이다.

올해 4분기 전세 계약을 체결한 집주인이 2년 전 동기 계약과 비교해 평균 7179만원을 임차인에게 내준 셈이다.

올해 3분기 계약된 전세 평균 보증금은 5억7569만원으로, 2년 전(6억4136만원)보다 6567만원 낮았다. 올해 하반기 전셋값이 상승했음에도 불구하고 2년 전보다는 떨어져 집주인들의 보증금 반환 규모가 커진 것이다.

실제 올해 3분기 대비 4분기 계약금액 상승액(2322만원)은 2년 전인 2021년 3분기 대비 4분기 계약금액 상승액(2934만원)보다 적었다.

다만, 부동산시장에서는 내년부터 역전세에 따른 문제가 눈에 띄게 개선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전셋값이 작년 1월 최고점을 찍고 하락한 점을 근거로 들고 있다.

한국부동산원의 주택가격동향 조사에 따르면 계약갱신청구권 등 임대차 2법 시행 여파로 서울 아파트 평균 전세 시세는 작년 1월 역대 최고가인 6억3424만3000원까지 치솟았다. 하지만 금리 인상 등의 여파로 하락 전환해 올해 6월 5억1145만3000원까지 떨어졌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