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대 시중은행, 1200억원 규모 무역보험기금 출연…무보, 2조원 규모 수출패키지 우대보증 신설

96

시중은행, 수출 중소·중견기업 금융애로 해소에 앞장

은행–무역보험공사 간 금융공급 업무협약식 개최

방문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14일 경기 성남시 만도넥스트에서 열린 첨단로봇 산업전략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뉴시스 방문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14일 경기 성남시 만도넥스트에서 열린 첨단로봇 산업전략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뉴시스

5대 시중은행이 수출 중소·중견기업 금융애로 해소에 앞장 서기 위해 1200억원 규모의 재원을 무역보험기금에 출연하다. 이를 통해 한국무역보험공사는 2조원 규모의 수출패키지 우대 보증을 신설하기로 했다.

21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방문규 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이날 무보 사장과 5대 시중은행(국민·하나·신한·우리·농협 은행) 은행장은 수출 중소·중견기업이 최우선 과제로 꼽은 금융 애로 해소를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은행들은 약 1200억원 규모의 재원을 무역보험기금에 출연하고 무보는 이를 기반으로 2조원 규모의 신규 수출패키지 우대상품을 통해 수출 중소·중견기업을 적극 지원한다. 이번 협약은 5대 시중은행이 모두 무역보험기금에 출연하는 첫 사례이다.

이번에 신설되는 우대상품에는 수출채권 담보 대출, 원부자재 수입자금 대출에 더해 기업들의 수요가 많은 수출물품 제작자금 대출이 포함된다.

은행은 우대상품을 이용하는 고객기업에 대해 대출과 외환 환전 수수료를 우대하고 무보는 고객기업이 협약상품 이용 시 보증·보험에 대한 한도 상향(2배 이내), 보증·보험료 할인(최대 20%) 등을 패키지로 지원할 계획이다.

이번에 신설되는 수출패키지 우대보증 프로그램은 무역보험공사와 은행 간 개별협약 체결을 거쳐 상품의 구체적인 내용이 확정되는대로 내년 1분기 이내에 시행될 예정이다.

방문규 산업부 장관은 “수출 우상향 기조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대기업뿐만 아니라 중소·중견기업의 역할도 매우 중요하다”며 “최근 고금리 장기화로 수출 중소·중견기업의 체력이 많이 약화된 상황에서 2조원 규모의 수출패키지 우대보증 신설은 수출기업들이 필요한 자금을 저금리로 더 많이 조달할 수 있는 단비와 같은 역할을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