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 개선에…외화예금 74억6000만 달러 증가

78

미 달러화 지폐들이 쌓여있다. ⓒ연합뉴스 미 달러화 지폐들이 쌓여있다. ⓒ연합뉴스

국내 기업의 수출이 개선되고 환차익을 노린 투자금이 몰리면서 외화예금이 한 달 새 74억 달러 넘게 증가했다.

한국은행이 19일 발표한 ’11월 중 거주자외화예금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말 외국환은행의 거주자외화예금은 1017억6000만 달러로 전월 말 대비 74억6000만 달러 증가했다.

거주자외화예금은 내국인과 국내기업, 국내에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 국내에 진출해 있는 외국기업 등의 국내 외화예금을 의미한다.

통화별로 보면 달러화예금이 59억5000만 달러 늘었다. 기업의 수출이 증가하고 증권사의 투자자예탁금이 늘면서 증가했다는 설명이다.

엔화예금은 13억1000만 달러 증가했다. 증권사의 투자자예탁금과 개인 예금이 늘었다.

유로화예금은 1억8000만 달러 증가했다. 유로화 가치가 오르면서 미 달러 환산액이 증가한 영향이다.

주체별로 보면 기업예금이 864억4000만 달러로 65억4000만 달러 증가했다. 개인예금은 155억2000만 달러로 9억2000만 달러 늘었다.

은행별로 보면 국내은행(923억8000만 달러)이 76억6000만 달러 증가한 반면 외은지점(93억8000만 달러)는 2억달러 감소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