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진스 하니, 해외 아티스트들과 어깨 나란히… 럭셔리 브랜드 광고에 등장

264
 /사진=구찌(Gucci)
 /사진=구찌(Gucci)

뉴진스 하니가 세계적인 여성 아티스트들과 함께 럭셔리 브랜드의 광고 캠페인에 등장했다. 

이탈리아 럭셔리 브랜드 구찌(Gucci)가 하우스의 상징적인 핸드백 구찌 홀스빗 1955의 새로운 캠페인을 공개했다. 홀스빗 1955는 구찌 아카이브 속 승마 엠블럼을 디자인 요소로 담아낸 핸드백이다. 

세계적인 포토그래퍼 듀오 머트 앤 마커스(Mert & Marcus)가 촬영한 이번 광고 캠페인은 각자의 분야에서 자신들의 위치를 공고히 하며 인정받고 있는 세 명의 여성 아티스트들을 담았다. 

/사진=구찌(Gucci)
/사진=구찌(Gucci)

세 명의 아티스트는 구찌 글로벌 브랜드 앰버서더이자 글로벌 뮤직 차트 1위를 석권하고 있는 뉴진스의 멤버 하니, 디즈니의 기대작 영화 ‘인어공주’에 출연 예정인 싱어송라이터 겸 배우 할리 베일리(Halle Bailey), 비평가들의 극찬과 함께 화려한 수상 경력에 빛나는 배우 줄리아 가너(Julia Garner)이다. 

광고 캠페인 속에서 세 명의 아티스트는 서로 다른 밝은 컬러를 배경으로 각자가 지닌 특별한 페르소나를 편안한 무드로 표현했다. 

/사진=구찌(Gucci)
/사진=구찌(Gucci)

한편 이번 캠페인은 구찌 홀스빗 1955의 본질과 시대를 초월하는 타임리스 정신을 강조한다. 이에 오늘날 구찌 홀스빗 1955 핸드백에 적용된 상징적인 엠블럼은 70년 전 구찌 시그니처 홀스빗 로퍼에 처음 도입됐던 더블 링과 바 디자인을 현대적인 모습으로 재해석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