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컬리, 거래액 3000억원 달성…매출 1년새 2배 증가

115

컬리의 뷰티 전문 플랫폼 뷰티컬리가 럭셔리 뷰티에 이어 중소 브랜드의 성장 또한 이끌고 있다. 

사진=뷰티컬리
사진=뷰티컬리

컬리는 뷰티컬리 입점 중소 브랜드의 11월 매출이, 플랫폼 론칭으로 매출이 급증했던 지난해 11월보다도 2배가량 증가하며 역대 최고치를 돌파했다고 26일 밝혔다.

뷰티컬리가 오픈 이래 3,000억 원의 거래액을 달성하면서, 예를 들어 헤어 전문 브랜드 헤드스파7의 경우 월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30배 성장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컬리는 큐레이션 역량과 데이터를 적극 활용하여 여러 중소 업체와 단독 상품을 출시하는 등 성장 동반자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사진=뷰티컬리
사진=뷰티컬리

컬리는 지난달, 뷰티컬리 론칭 1주년에 맞춰 색조 전문 브랜드 아멜리와 단독으로 ‘톤업 선크림 보라’를 선보였다. 선크림 성수기가 아닌 늦가을에 출시했음에도 초도 물량이 10일 만에 완판되는 인기몰이를 했다. 

이에 힘 입어 양사는 추가 제조한 제품을 이 달 중 판매 재개할 예정이다. 아멜리 또한 지난 해 9월 뷰티컬리 입점 후 1년 만에 매출이 6배 이상 증가한 브랜드다.

중소 브랜드의 단독 라이브 방송에서 라인 전체 구성이 매진되는 성과도 나왔다. 지난 19일 진행된 ‘프란츠’ 뷰티컬리 라이브 방송에서는 줄기세포배양액 라인 전체가 완판됐다. 서울대 출신 연구진과 개발한 줄기세포 배양액 앰플은 뷰티컬리 베스트 상품으로 꼽힌다. 이달 초 프란츠는 컬리 MD의 기획 아이디어에 힘입어 개발한 인체줄기세포 앰플 미스트를 출시하기도 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