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하츠, 상용차 시장 겨냥한 순수 전기 컨셉 모델 ‘유니폼’ 공개

1115
다이하츠, 상용차 시장 겨냥한 순수 전기 컨셉 모델 ‘유니폼’ 공개
다이하츠 유니폼 컨셉. 김학수 기자

경차 및 경상용차 전문 브랜드, 다이하츠(Daihatsu)가 전동화 시대를 위한 경상용차를 공개했다.

2023 일본 모빌리티 쇼(Japan Mobility Show 2023)에 참가한 다이하츠는 차세대 코펜에 대한 단서를 품은 비전 코펜(Vision Copen) 및 독특한 초소형 컨셉 모델 ‘미모(me:MO)’ 등을 공개한 가운데, 상용차 시장을 겨냥한 전기 컨셉 모델 ‘유니폼(Uniform)’을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유니폼은 카고 모델과 트럭 모델이 마련되었으며 경차 고유의 작은 체격과 함께 뛰어난 공간 활용성을 바탕으로 일상은 물론이고 다채로운 비즈니스 현장에서 우수한 경쟁력을 과시한다.

다이하츠, 상용차 시장 겨냥한 순수 전기 컨셉 모델 ‘유니폼’ 공개
다이하츠 유니폼 컨셉. 김학수 기자

브랜드에 따르면 유니폼은 3,395mm의 전장을 갖췄으며 전폭 역시 1,475mm로 작은 체격을 드러낸다. 여기에 트럭 사양은 1,885mm의 전고와 1,900mm의 휠베이스를 갖췄으며 카고 사양은 1,920mm의 전고과 함께 휠베이스 또한 2,450mm로 사뭇 다른 체격 및 형태를 갖췄다.

대신 다이하츠의 다른 컨셉 모델처럼 단조롭고 간결한 스타일을 품었다. 실제 유니폼은 깔끔한 외형과 함께 LED 라이팅이 돋보인다. 더불어 후면에서도 이러한 깔끔함으로 ‘디자인 기조’를 보다 명확히 드러낸다.

다이하츠, 상용차 시장 겨냥한 순수 전기 컨셉 모델 ‘유니폼’ 공개
다이하츠 유니폼 컨셉. 김학수 기자

게다가 트럭과 카고 모델로 구분된 구성에 맞춰 ‘디테일’에서도 매력을 더한다. 실제 유니폼의 측면은 특유의 직선적인 구성을 바탕으로 트럭의 경우 윙 타입의 패널을 적용해 ‘기능성’을 강조하고 카고 모델은 높은 전고, 긴 휠베이스로 공간 가치를 더욱 높인다.

실제 전시 현장에는 적재 공간을 야채와 채소로 가득 채운 모습 유니폼 트럭과 깔끔한 슬라이딩 도어를 통해 상용차의 특징 및 매력을 그대로 드러내는 유니폼 카고가 함께 전시되어 관계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다만 유니폼 트럭 및 카고 모두 컨셉 모델인 만큼 구체적인 제원이나 주행 성능 등의 정보는 따로 공개되지 않았다. 또한 차량의 양산 및 후속 계획에 대해서도 따로 공개되지 않아 궁금증을 자아냈다.

다이하츠, 상용차 시장 겨냥한 순수 전기 컨셉 모델 ‘유니폼’ 공개
다이하츠 유니폼 컨셉. 김학수 기자

다이하츠는 유니폼 트럭 및 카고 공개에 대해 “유니폼은 다양한 일상과 업무 환경에 최적화된 차량”이라며 “간결한 형태와 우수한 기능성은 사용자의 만족감을 높이고, 업무 효율에서도 좋은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다이하츠는 이번 2023 일본 모빌리티 쇼에 과거의 차량과 차세대 코펜을 엿볼 수 있는 ‘비전 코펜’ 그리고 미래 모빌리티의 방향성을 담은 여러 컨셉 모델을 전시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