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LA오토쇼서 EV3·4 전기차 콘셉트카 공개

107

기아가 전동화 시대를 이끌 차세대 미래 전기차를 북미 시장에서 공개했다. 기아는 16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LA 컨벤션 센터에서 개최된 ‘2023 LA 오토쇼’에서 차세대 전기차 EV3와 EV4의 콘셉트카를 선보였다.

EV3 콘셉트는 강인하고 기하학적으로 조화를 이룬 차체에 역동적인 루프라인의 실루엣을 갖췄다. EV3를 관통하는 개념은 ‘이유 있는 즐거운 경험(Joy for Reason)’이다.

전면부는 깨끗하고 볼륨감 있는 차체 면과 새로운 EV 타이거 페이스를 적용했다. 미래 지향적 느낌의 스타맵 시그니처 라이팅과 차폭을 강조하는 수직형 헤드램프를 적용해 기술적인 완성도를 높였다. 후면부는 기하학적으로 조화를 이룬 형상의 리어 펜더와 볼륨감이 느껴지는 테일게이트가 강건한 인상을 강조했다. 전면부와 통일감을 부여하는 스타맵 시그니처 테일램프로 미래지향적인 인상과 넓은 공간감을 완성했다.

실내는 사용자의 취향과 생활방식에 맞게 변경할 수 있다. 기아는 실내의 깔끔한 면과 수직, 수평 요소가 조화를 이룬 도어 디자인으로 차분하고 개방감 있는 느낌을 연출했다.

EV4 콘셉트는 기아 디자인 철학 ‘오퍼짓 유나이티드’의 ‘미래를 향한 혁신적 시도(Power to Progress)’를 주제로 만들어졌다. 기아가 추구하는 차세대 전동화 세단의 방향성을 보여준다.

전면부는 낮은 후드 형상을 강조하는 넓고 당당한 자세가 담대한 인상을 나타낸다. 기하학적 조화를 이룬 디자인 요소와 패턴, 스타맵 시그니처 라이팅을 적용해 기술적으로 완성도 높은 느낌을 연출했다. 후면부는 기존 세단에서 볼 수 없었던 독창적인 형상의 루프 스포일러와 수직 방향의 테일램프로 테일게이트의 넓은 폭과 깔끔한 면을 강조한다.

지속가능성도 고려했다. 대지(Earth)의 요소에서 영감을 받아 100% 재활용된 면사에 천연염료를 사용해 다양한 실내 색상을 구현했다.

한편, 이번 행사에서 기아는 ‘더 뉴 쏘렌토(이하 쏘렌토)’를 북미시장에 처음 선보였다. 북미시장에서 기아는 ▲2.5 가솔린 ▲2.5 가솔린 터보 ▲하이브리드(HEV)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쏘렌토 모델을 2024년 상반기부터 판매할 예정이다.

또한 아웃도어 라이프를 즐기는 소비자들을 위해 쏘렌토를 기반으로 한 ‘X-Pro(X-프로)’ 트림도 선보였다. X-Pro는 기존 X-Line에 아웃도어 특화 기능을 추가한 트림이다.

우수연 기자 yesim@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