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 ‘EX30’ 28일 공개예고… 전기차 보조금 100% 받는다

98

볼보자동차코리아는 14일 신형 전기차 EX30을 오는 28일 최초로 공개하고 온라인 사전 예약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EX30은 볼보의 미래 전략 전기차로 콤팩트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으로 출시된다. ▲전기화 시대를 상징하는 새로운 패밀리룩과 ▲혁신적인 공간 설계 및 스마트 수납 기술 ▲도시 안전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는 ‘안전한 공간 기술(Safe Space Technology)’ ▲혁신적인 사용자 경험을 선보이는 첨단 커넥티비티 등을 갖췄다.

국내에는 후륜 기반 싱글 모터 익스텐디드 레인지(Single Motor Extended Range) 단일 전기 파워트레인으로 출시된다. 69.0kWh 용량의 배터리를 탑재해 완충 시, 최대 475km(WLTP 기준)까지 주행 가능하다. 볼보코리아는 EX30 국내 판매 가격을 전기차 보조금 100%를 확보할 수 있도록 책정할 계획이라고 한다.

이윤모 볼보자동차코리아 대표는 “EX30은 도로 위 안전을 넘어 지구의 안전을 향해 가는 우리의 미래를 여는 모델이다. 이를 위해 고객들이 전기차 구매에 있어 가격에 대한 고민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EX30 출시를 통해 내연기관과 유사한 가격으로 프리미엄 순수 전기 SUV를 경험할 수 있는 시대가 시작될 것”이라고 밝혔다.

사전 예약은 오는 28일 13시부터 볼보자동차코리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진행될 예정이다.

동아닷컴 김상준 기자 ksj@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