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코리아 “23년간 5조 투자… 내년 하이브리드車 전환 박차”

85

르노코리아가 국내 누적 투자액 5조 원을 바탕으로 차량 총 370만 대를 생산했다며 국내 투자 성과를 공개했다.

8일 르노코리아에 따르면 스테판 드블레즈 사장(사진)은 전날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인베스트 코리아 서밋 2023’에 참가해 “르노코리아의 23년간 누적 투자액은 5조 원”이라며 “이를 바탕으로 누적 생산 370만 대를 달성해 지속적으로 해외 수출에 기여해 왔다”고 발표했다. 그는 한국의 우수한 산업과 인적 자원이 외국인 투자의 근간이라는 점도 강조했다.

르노코리아는 국내 투자 성과와 더불어 미래 모빌리티 계획도 내놨다. 드블레즈 사장은 “‘테크놀로지를 기반으로 성장하는 자동차회사’가 회사의 미래 모빌리티 비전”이라며 “커넥티드, 인포테인먼트, 공유 모빌리티, 전동화를 중심으로 미래차 기술을 개발 중이다”라고 말했다. 르노코리아는 소비자 편의를 높이기 위해 차량 내 주문과 결제, 상품 수령이 가능한 ‘인카페이먼트’, 실시간 정비예약 서비스 ‘패스트트랙 예약’ 서비스를 선보여 왔다. 내년부터는 최신 하이브리드 기술 개발과 친환경 전동화 차량 전환에 속도를 낸다는 계획이다.


구특교 기자 kootg@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