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동적이면서 우아하게… 주행 성능-디자인 다 잡았다

72
아우디 RS e-트론 GT아우디 RS e-트론 GT

올가을은 ‘아우디 Q4 40 e-트론’과 함께 가을 여행을 떠나보는 것은 어떨까.

8월 한층 업그레이드돼 출시된 2023년식 아우디 Q4 40 e-트론과 및 ‘아우디 Q4 스포트백 40 e-트론’은 아우디가 지난해 9월 국내에 처음 선보인 콤팩트 세그먼트의 순수 전기 SUV 모델로 출시 2개월 만에 모두 판매가 됐을 정도로 높은 인기를 얻었던 차량이다. 특히 이번 2023년식 아우디 Q4 40 e-트론과 아우디 Q4 스포트백 40 e-트론은 환경부에서 실시한 테스트 기준을 모두 통과해 국고보조금 및 지자체 보조금 지원을 받게 된다.

아우디 Q4 40 e-트론, Q4 스포트백 40 e-트론

콘셉트카의 진보적인 디자인을 그대로 적용한 익스테리어 디자인과 함께 넉넉한 실내 공간과 차량 내 오퍼레이션 시스템, 디스플레이, 보조 시스템 등이 장착돼 운전자를 배려한 선구적인 솔루션을 제공하며 스포티한 주행과 민첩한 핸들링, 탁월한 안전성을 확보했다. 또한 합산 최고 출력 204마력과 최대토크 31.6kg.m의 스포티한 주행 성능을 자랑하며 최고 속도는 160㎞(안전 제한 속도)다. 두 모델 모두 82㎾h 용량의 리튬이온 배터리를 탑재했으며 1회 충전 시 복합 기준 아우디 Q4 40 e-트론은 411㎞, 아우디 Q4 스포트백 40 e-트론은 409㎞의 주행이 가능해 도심에서의 일상적인 주행과 장거리 주행 등 다양한 주행 상황에 모두 적합하다.

차량 전면부에는 수직 스트럿이 들어간 8각형 싱글프레임 전면 그릴을 넣어 순수 전기 모델의 디자인적인 특징을 잘 보여준다. 두 모델의 스포티한 디자인은 짧은 전방 오버행, 스포츠 스티어링 휠, 넓은 트랙과 근육질의 차체를 기반으로 강조된 비율에서 드러나며 차체의 모든 선은 정밀하고 또렷하게 표현돼 한층 더 날렵한 디자인을 선보인다.

지속가능한 모빌리티를 향해
아우디 Q4 e-트론아우디 Q4 e-트론

아우디는 환경 프로그램 ‘미션:제로’를 통해 모든 환경보호 관련 조치를 실행하고 있다. 이는 생산과 물류에서의 탈탄소화, 물 사용, 자원 효율성, 생물 다양성 이렇게 네 가지 활동 분야에 초점을 두고 진행된다. 예를 들어, 2018년 아우디 브뤼셀을 시작으로 아우디 헝가리는 2020년에 탄소중립 목표를 달성했고 전 세계 모든 아우디 법인은 2025년까지 그 목표를 달성할 예정이다. 또한 자원 보존에 대한 기여를 위해 재활용 프로세스에서 파생된 재활용품을 점점 더 많은 부품에 사용하고 있다. 이번에 출시된 아우디 Q4 40 e-트론에는 산업 생산 폐기물로부터 조달된 재활용품으로 만들어진 구성품이 27가지나 사용됐다.

스피어 시리즈 네 번째 모델 공개

아우디는 미래 럭셔리 세그먼트에 대한 비전을 보여주는 스피어 시리즈의 네 번째 모델이자 스피어 콘셉트 차량의 대미를 장식할 아우디 액티브스피어 콘셉트를 올해 1월 공개했다. 아우디 액티브스피어는 PPE 플랫폼을 기반으로 전기 구동 및 고속 충전 기술로 약 600㎞ 이상의 주행이 가능하다. 역동적이며 동시에 우아한 쿠페 차량으로 단 몇 초 만에 다양한 장비 수송이 가능한 픽업트럭으로 변모하며 카고 베드에는 두 대의 전동 바이크를 싣기에도 충분한 공간이 있는 것이 특징이다.


황해선 기자 hhs2552@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