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전환에 따른 부품 산업 변화상 살펴보니

158

[IT동아 김동진 기자] 주요국이 전동화 전환에 박차를 가하면서 자동차 부품 산업 전반에도 변화의 물결이 일고 있다. 내연기관에서 전기차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엔진과 구동·전달 등 1만개 이상의 내연기관 부품이 사라지고, 모터와 배터리 등 약 2000개 이상의 전기차 부품이 새로 생길 것으로 예측된다. 자동차 제조에 필요한 필수 부품 수가 줄어들고 핵심 부품 종류가 바뀌는 것이다.

출처=엔바토엘리먼츠크게보기출처=엔바토엘리먼츠

시장조사업체 우드맥킨지에 따르면, 미국과 유럽, 중국 등 대규모 자동차 시장이 2035년까지 전기차로 전환될 전망이다. 미국의 경우, 2030년까지 자동차 전체 판매량 중 전기차가 차지하는 비중이 65% 수준을 달성할 것이며, 유럽은 2030년까지 약 75%, 중국은 같은 기간 약 70%의 전기차 점유율을 형성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처럼 전동화가 촉발한 자동차 산업의 큰 변화는 전체 공급망과 부품 시장 전체의 판도를 바꿀 전망이다.

코트라(KOTRA)에 따르면 현재 내연기관 자동차를 만드는 데 약 3만개의 부품이 필요한데, 전기차로 전환이 이뤄지면 엔진 대신 모터와 배터리를 사용하므로, 쓰이지 않는 부품은 사라질 것으로 예측된다. 구체적으로 엔진 6900개, 전장품 3000개, 구동·전달 계통 5700개 등 약 1만1000개의 부품이 시장에서 퇴출당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자동차 제조에 필요한 부품 수가 기존보다 절반 가까이 줄어들 전망이다. 특히 엔진과 배기, 연료계 등 내연기관차에 핵심이었던 부품이 사라지는 반면, 전기차에 들어가는 신규 부품군은 급격히 성장할 것으로 예측된다.

전기차와 내연기관 주요 부품수 비교 / 출처=코트라
전기차와 내연기관 주요 부품수 비교 / 출처=코트라
전동화 전환에 따른 주요 부품 변화 양상 / 출처=코트라
전동화 전환에 따른 주요 부품 변화 양상 / 출처=코트라

구체적으로 구동 모터와 전기를 저장하는 배터리뿐만 아니라 배터리 관리 시스템(BMS), 교류 전원을 직류전원으로 바꿔주는 온보드차저(OBC), 차량의 전력을 제어하는 통합전력제어장치(EPCU) 등 전기차 핵심 부품이 주목받는다.

전기차 핵심부품 구성 / 출처=현대차그룹
전기차 핵심부품 구성 / 출처=현대차그룹

코트라(KOTRA)는 최근 ‘미국 전기차 부품시장 현황과 진출 전략’ 보고서를 통해 전동화가 촉발한 부품 산업 변화상을 전했다. 또 인터버와 자동차 모터 등 전기차 부품 수입량을 확대하고 있는 미국 시장에 국내 부품 기업이 원활하게 진출할 수 있도록 다각도의 지원이 필요하다고도 강조했다.

손호성 코트라 시카고무역관은 “부품업체들은 전동화 흐름에 따라 약 2000개의 새로운 전기차 부품, 특히 구동과 조향, 제어 등에서 신규 기회를 창출할 수 있다. 미국 정부는 2032년까지 전체 신차 판매의 67%를 전기차로 만들겠다는 목표를 세웠고 특히 바이든 정부는 자국 우선주의 정책에 따라 세제 혜택 등 다양한 인센티브 프로그램과 인프라 자금 지원책을 펼치고 있다”며 “따라서 우리 기업은 막대한 수요가 창출되는 미국 시장 진출을 시도하고 있는데 이때 미국 교통부의 연료 효율성 기준 및 국립 도로교통 안전청의 위험 등급 시스템 등 각종 정부 규제에 대한 사전 파악이 필수적이다. 코트라 GP 센터 등 다수 코트라 사업 서비스를 활용해 신규 공급망 진입을 모색하는 한편 미국 기업의 전장부품 분야 협력 수요를 활용, 기술 제휴 및 현지화 진출을 모색해야 한다. 우리 정부의 금융 지원책을 활용한 수출 전략 수립도 필요하다”고 밝혔다.

글 / IT동아 김동진 (kdj@it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