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중고차 사업’ 진출…24일부터 판매 시작

77
현대자동차 인증중고차 양산센터 치장장.[사진제공=현대자동차]

【투데이신문 박고은 기자】 완성차 업체 현대자동차가 오랜 숙원 사업인 중고차 시장에 진출한다. 지난 2020년 중고차 시장 진출을 공식 선언한 지 3년여 만이다. 대기업의 시장 진출로 허위매물이나 성능 사기와 같은 중고차 시장의 고질적 문제가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반면 기존 중고차 업계는 고객을 뺏길까 바짝 긴장하는 모양새다.

현대차, 중고차 시장 진출

현대차는 19일 경남 양산시 하북면 현대 인증중고차 양산센터에서 ‘현대·제네시스 인증중고차’ 사업 공식 출범을 알렸다.

현대차는 이날 양산센터에서 상품화과정을 거쳐 품질 인증이 완료된 팰리세이드 인증중고차와 제네시스 G80 인증중고차를 첫 공개하고, 24일부터 본격적인 판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앞서 현대차는 지난해 1월 중고차매매업 사업자등록을 시작으로 인증중고차사업을 단계별로 준비해왔다.

이에 대해 현대차 아시아대권역장 유원하 부사장은 “투명하고 공정한 중고차 거래문화를 안착시킴으로써 국내 중고차 시장의 선진화에 기여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국내 중고차 거래 대수는 238만대에 달해 신차 등록 대수의 약 1.4배에 이른다. 이 중 현대차와 제네시스 중고차는 90여 만대로 전체 중고차 거래의 약 38%를 차지한다.

현대차는 올해 판매 목표를 5000대로 설정했으며, 내년부터 판매 규모를 점차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현대자동차 인증중고차 양산센터 외관.[사진제공=현대자동차]

‘불신 이미지’ 극복할 수 있을까

현대차는 우수한 품질의 중고차를 제공하기 위해 판매 대상 차량도 5년 이내, 10만km 이하 무사고 현대차·제네시스 브랜드 차량으로 한정했다. 단 상용차는 제외하며, 전기·수소전기차는 추후 확대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중고차 품질 확보를 위해 자사가 보유한 제조 및 서비스 기술을 적극 활용해 ‘인증중고차센터 입고점검–정밀진단(차량 선별)–품질개선(판금·도장 등)–최종점검–품질인증–배송 전 출고점검-출고세차’ 등 7단계에 걸친 ‘상품화 프로세스’를 마련했다.

또한 투명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전체 매물의 성능과 사고 이력 등을 한 번에 확인할 수 있는 포털과 인공지능 엔진도 도입했다. 중고차 시장이 지금까지도 대표적인 레몬시장으로 여겨지는 이유는 판매자가 차량 주행거리나 성능·상태 등의 정보를 독점함으로써 판매자와 소비자간 정보의 비대칭이 상대적으로 심해 소비자가 피해를 입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현대차는 이러한 정보의 비대칭 해소를 위해 중고차 통합정보 포털 ‘하이랩’과 내차팔기 이용 고객에게 객관적인 차량 가격을 산정해 제시하는 ‘AI 프라이싱 엔진’을 개발했다.

‘하이랩’에서는 △중고차 성능·상태 통합 이력 △전손, 도난, 침수 등의 특수사고 및 보험사고 이력 △중고차 성능점검 및 자동차 검사 이력 △정비 이력 △리콜 이력 등 차량의 현재 성능·상태와 이력 △정상매물 여부까지 확인이 가능하다.

중고차 처리와 신차 구입 ‘동시 가능’

또한 모바일 앱 ‘현대/제네시스 인증중고차’ 및 인증 중고차 전용 웹사이트에서 상품검색 및 비교는 물론 견적, 계약, 결제, 배송 등 ‘내차사기’ 전 과정을 온라인 원스톱 쇼핑으로 진행할 수 있으며, 최종 구입한 차량은 집 앞 등 고객이 원하는 장소로 배송되는 점도 소비자들에게 매력적 요인이다. 이와 함께 신차 구입 고객이 타던 차량을 매입하는 ‘내차팔기’ 서비스도 선보인다. 신차 구입 고객은 타던 차량의 브랜드 상관없이 매각할 수 있다(단 차량 연식 8년 미만, 주행거리 12만km 미만 차량 신청 가능).

‘내차팔기’ 서비스는 지난해 4월 중소벤처기업부의 사업조정 권고안에 따라 현대차/제네시스 신차 구입 고객에 한해 이용이 가능하다.

‘내차팔기’ 역시 실제 차량 상태 확인을 위한 전문인력 방문을 제외하고 매각 전과정을 온라인 채널에서 진행할 수 있다.

경기 지역 중고차 매매단지. ⓒ투데이신문<br data-cke-eol=” src=”https://contents-cdn.viewus.co.kr/image/2023/10/CP-2022-0036/image-4c46dbfb-5eff-4c9a-bc6e-4b7659c2a444.jpeg”>
경기 지역 중고차 매매단지. ⓒ투데이신문

대비 나선 중고차 업계…고객 뺏길까 ‘긴장’

현대차는 제조사 인증 중고차 공급으로 중고차 시장에 대한 신뢰가 높아지면 전체 시장 규모가 커지고, 중고차 정비와 부품, 유통·관리, 시험·인증, 중고차 금융 등 다양한 산업의 활성화를 기대하는 입장이다. 하지만 기존 관련 업계는 긴장 상태에 돌입했다.

기존 중고차 업계도 ‘인증 중고차 연장 보증 서비스’를 가동하는 등 대기업과의 경쟁에 대응하기 위한 준비를 마쳤지만 장기적인 시각에서 버틸 수 있을지 우려하는 모습이다.

한국자동차매매사업조합연합회 관계자는 “현대차에서 상생안 약속을 잘 지켜 줄 것인지가 관건”이라면서 “사실 중기부가 따라다니면서 확인하지 못할 것이라 걱정된다”고 말했다.

이어 “현대차가 무사고, 출고 5년, 주행거리 10만㎞ 미만의 자사 브랜드 중고차를 판매하게 되면 중고차 가격은 만만치 않을 것이라 소비자들 입장에서는 기존 업계 중고차가 조금 더 저렴할 것”이라면서도 “장기적 시각으로는 불안하긴 하지만 판매 추이 등을 파악해 대응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