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자 “출근하자” 한마디면 차량이 길 안내-온도 조절 척척

55
SK텔레콤이 운전자의 한마디로 길 안내부터 일정 확인까지 한번에 할 수 있도록 업그레이드된 차세대 자동차 전용 인공지능(AI) 플랫폼 ‘누구 오토 2.0’을 16일 공개했다.

SK텔레콤에 따르면 ‘누구 오토’에는 차량에 최적화된 음성인식 기술이 적용됐다. 업데이트를 통해 사용자의 조작을 최소화해 운전에 집중할 수 있도록 돕는 ‘루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루틴 서비스는 운전자가 지정한 명령어를 말하거나 특정 시각을 지정하면 원하는 기능들이 별도의 조작 없이 연달아 시행되도록 한다. 예컨대 운전자가 ‘출근하자’라는 명령어를 등록하고 말하면 티맵은 회사로 길 안내를 시작하고, 운전자가 지정해둔 적정 온도로 자동차 에어컨 온도가 조절되는 방식이다.

이번 업데이트에 추가된 인포테인먼트 콘텐츠는 △운전자 계정을 연결해 바로 사용할 수 있는 멜론뮤직 △자동차에서도 일정을 확인할 수 있는 구글 캘린더 △실시간으로 국내 프로야구(KBO) 경기 일정 및 결과 등의 정보를 제공하는 프로야구 서비스 △운세 서비스 등이 있다.

SK텔레콤 관계자는 “누구 오토 2.0은 기존 누구 오토가 탑재돼 있던 볼보 전 차종에 지원되며, 차량 내 앱스토어인 ‘티맵 스토어’에서 업데이트할 수 있다”며 “고객과 자동차사들에 한층 편리한 경험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하경 기자 whatsup@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