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터in카] 푸조 3008 GT: 우리 가족 함께할 SUV, 프렌치 감성 ‘푹’ 찍은 이 차 어때요?

246

앞발을 들고 총총 뛰는 사자 엠블렘으로 알려진 자동차‘푸조’는 한 문장으로 설명하기 어려운 특이한 브랜드다. 개성 넘치는프렌치 감성이 묻어나는 디자인을 비롯해 실용적인 실내공간, 그리고 경쾌한 주행감까지 다양한 매력을 가졌다. 브랜드 본거지인 프랑스에서 오랜 시간 점유율 1위를 굳건히 지켜온 이유도 이 때문일 것이다.

푸조 라인업 가운데 허리를 맡고 있는 준중형 SUV ‘3008’ 시리즈는 젊은 운전자부터 패밀리카를 찾는 아빠들까지 사로잡을 만한 차다. 3기통 1.2리터 퓨어테크 가솔린 엔진으로 높은 연비, 가족과도 함께할 수 있는 실내 공간을 갖췄다. 여기에 시선을 붙잡는 유니크한 디자인도 주목할 만하다. 푸조 ‘3008 SUV GT(이하 3008)’를 시승하면서 이 차가 가진 매력을 집중 탐구해봤다.

푸조 3008 SUV GT (사진=씨넷코리아)

톡톡 튀는 프렌치 감성,시선을 잡아끄는 매력

이번 시승한 3008은 최근 푸조가 내세우고 있는 사자 송곳니를 형상화한 디자인을 전면에 새겼다. 아래로 길게 뻗은 주간주행등은 강렬한 인상과 동시에 푸조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전달한다. 헤드램프와 자연스럽게 연결되는 프레임리스 그릴은 섬세한 형태로 고급스러움을 자아낸다. 보닛 중앙에는 3008 엠블럼을 부착한 부분 역시 푸조 시그니처 디자인 요소 중 하나다.

차량 측면부 역시 역동적인 느낌을 고스란히 이어갔다. 도어 하단에는 크롬 장식과 함께 블랙 컬러로 마무리해 허리가 날씬해 보인다. 휠은 18인치 알로이휠이 적용됐으며 스포티한 디자인이 만족스럽다. 후면부에서 눈에 띄는 3D LED 리어 램프는 마치 사자가 할퀸 형상으로 스타일리시하고, 순차적으로 켜지는 LED 시퀀셜 방향지시등이 더해져 고급감까지 챙겼다. 시승 중에 특히 좋았던 점은 적당한 차량 크기로 주행과 주차까지 편안했다는 점이다. 사이즈는 전장 4,455mm 전폭 1,840mm, 전고 1,630mm으로 국산차 현대 투싼, 기아 스포티지와 비슷한 크기다.

푸조 3008 SUV GT 인테리어 (사진=씨넷코리아)

운전자를 배려한i-콕핏가족차로도 손색없는 실내 공간

3008 실내는 미래적인 디자인과 동시에 톡톡 튀는 젊은 감각이 돋보인다. 가장 먼저 눈에 띄는 것은 아담한 스티어링 휠과 그 위로 올라온 I-콕핏 계기판이다. 운전자 시선이 아래로 내려오지 않게 하면서 스티어링 휠이 시야를 가리지 않게 했다. 스티어링 휠 모양은 육각형 형태로 독특하면서도 작은 크기로 잡아 돌리기 수월하다. 항공기가 떠오르는 토글 스위치 디자인을 비롯해 운전자 중심 설계가 돋보이는 실내가 인상적인 차가 3008이다.

3008은 준중형 SUV지만 2,675mm에 이르는 휠베이스로 2열 공간도 넉넉하다. 시승 기회가 주어진 기간 동안 가족들과 타보는 직접적인 경험을 위해 주니어 카시트를 장착해봤다. 비교적 넉넉한 레그룸 덕분에 2열 승객들도 편안하게 장거리를 이동할 수 있는 점이 만족스럽다. 트렁크 공간은 590리터로 넉넉해 다양한 짐을 적재할 수 있고, 2열 시트를 폴딩하면 최대 1,670리터까지 늘어나 실용적이다.

i-콕핏 계기판에는 다양한 그래픽을 설정할 수 있어 재미요소까지 더했다. (사진=씨넷코리아)

1.2가솔린 엔진이 만들어내는 효율명불허전 연비 장인이네!

이번 시승한 3008은 1.2 퓨어테크 가솔린 터보엔진과 EAT 8단 자동변속기를 조합했다. 생각보다 낮은 배기량이 의아할 수 있지만 이는 푸조는 지금껏 낮은 배기량으로 효율에 우선하는 방향을 고집해왔다. 특히 디젤 엔진 기술로 인정받아온 푸조가 새롭게 선보인 1.2리터 가솔린 엔진으로 공인연비는 복합 기준 리터당 12.2km으로 정숙성과 효율을 모두 잡았다는 평을 받는다.

차에 올라타 시동을 걸어보면 3기통 엔진이지만 생각보다 정숙하다는 느낌을 받을 수 있다. 푸조가 지금껏 자랑해온 경쾌한 주행감과 핸들링은 그대로 유지했다. 고속도로를 본격적으로 달려보니 시속 100km까지는 무난하게 치고 나가는 모습을 볼 수 있다. 그 이후부터는 약간의 소음이 느껴지는데 거슬리는 수준은 아니다. 오히려 공차중량이 1.5톤에 달하는 점을 생각하면 시원한 가속감이 놀랍다. 최고출력은 131마력, 최대토크는 27.5kg·m을 발휘한다. 실제 약 285km 거리를 시승하며 측정한 연비는 리터당 12.3km로 훌륭했다.

푸조 3008 SUV는 기본 모델인 ‘알뤼르’와 ‘GT’ 그리고 ’GT팩‘까지 3가지로 출시됐다. 차량 가격은 4천만 원 초중반대에 소유할 수 있다.

주니어 카시트를 장착한 푸조 3008 SUV GT 2열 공간 (사진=씨넷코리아)
시승 중에 측정한 연비는 리터당 12.3km 수준으로 훌륭했다. (사진=씨넷코리아)
토글 스위치는 물리적인 버튼으로 조작감도 뛰어나다. (사진=씨넷코리아)
독특한 형태의 기어 노브 (사진=씨넷코리아)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