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 재팬 끝’ 도요타 4년만에 최다 판매…신차·하이브리드 효과

163
ⓒ News1ⓒ News1

한국토요타자동차의 대중차 브랜드 도요타, 고급 브랜드 렉서스가 일본 불매 운동이 사그라드는 상황과 맞물려 신차를 대거 출시하는 등 질주하고 있다. 다른 일본 브랜드 혼다도 한 템포 늦긴 하지만 하이브리드 신차 출시로 반등을 노린다.

28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토요타코리아는 올해 1~8월 도요타 5333대, 렉서스 9129대 등 총 1만4462대를 판매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판매량(8250대)보다 75.3% 증가했다.

일본 상품 불매운동이 시작된 2019년(1만7683대) 이후 4년 만에 최다 판매량이다. 불매운동은 2019년 7월 일본이 한국에 대해 공업 소재 수출 규제 조치를 시행하며 불붙었다. 이 여파로 2019년 각각 7726대, 9957대를 기록한 도요타와 렉서스의 판매량은 이듬해 3757대, 5049대로 급락했다. 이후 횡보하던 판매량이 올해 들어서는 뚜렷한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이런 판매량 증가는 우선 윤석열 정부 들어 회복된 한일관계 때문으로 보인다. 일본은 올해 초부터 한국을 대상으로 한 수출규제 조치를 해제했다. 자동차와 함께 대표적인 불매운동 대상이었던 일본 맥주의 경우 수입량이 2019년 4만7330톤에서 2020년 6489톤, 2021년 7750톤으로 줄었다가 지난해 1만8940톤, 올해 8월까지 3만6564톤으로 폭발적으로 늘었다.

도요타의 적극적인 신차 출시, 하이브리드 차량의 인기 등도 판매량 증가를 견인했다. 도요타는 올해 2월 고객에게 다양한 전동차 선택지를 제공하는 ‘멀티 패스웨이(Multi Pathway)’ 전략을 발표하면서 도요타·렉서스 신차 8종을 출시한다고 발표했다.

토요타코리아의 ‘RAV4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2023.2.21/뉴스1 ⓒ News1토요타코리아의 ‘RAV4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2023.2.21/뉴스1 ⓒ News1

도요타의 경우 주력 차종인 SUV(스포츠유틸리티차) 라브(RAV)4의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모델을 필두로, 세단인 크라운, 준대형 SUV ‘하이랜더’, 미니밴 ‘알파드’를 연달아 출시했다. 4분기에는 신형 프리우스도 내놓고, 내년 상반기에는 도요타 최초의 전기차 bZ4X도 선보일 예정이다. 빡빡한 신차 출시 일정 때문에 일부 도요타 임직원은 여름휴가도 반납한 것으로 알려졌다.

렉서스 역시 올해 6월 첫 전용 전기차(BEV) 모델 RZ와 완전변경(풀체인지) 하이브리드 모델 RX를 출시했다. 특히 하이브리드 차량의 높은 인기에 힘입어 렉서스의 주력 모델인 ES300h은 올해 8월까지 총 5622대가 판매돼 수입 차량 중 BMW 520(7700대)에 이어 2위에 올랐다.

상대적으로 혼다는 회복세가 더디다. 혼다의 1~8월 판매량은 2019년 6290대에 달했지만 2020년 1823대로 급락했다. 2021년 4210대, 2022년 3559대로 회복세를 보였지만 올해에는 709대 판매로 더 떨어졌다.

일본 자동차 제조사들은 높은 하이브리드 기술력이 강점으로 꼽히지만 현재 혼다는 국내 시장에서 가솔린 등 내연기관 차량만 판매하고 있다. 혼다 역시 주력 차량의 하이브리드 모델을 출시해 반등을 노린다. 최근 CR-V 하이브리드 모델을 출시한 데 이어 오는 4분기 주력 세단 어코드의 하이브리드 모델도 선보일 계획이다.

(서울=뉴스1)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