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비보조금 더 준다니…현대차·기아, 전기차 할인 들어간다

146
현대차의 전기차 ‘아이오닉 5’. 현대차 제공현대차의 전기차 ‘아이오닉 5’. 현대차 제공

현대차·기아가 정부의 전기차 국비보조금 한시 확대에 맞춰 차량 가격을 인하한다.

25일 환경부와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현대차·기아는 현재 국내서 판매 중인 전기차 판매가격을 할인한다. 구체적인 할인 대상과 할인 폭은 빠른 시일 내에 확정할 계획이다.

환경부는 이날 전기승용차 판매를 촉진하고 내수를 활성화하기 위해 구매 보조금 지원 확대 방안을 발표했다. 이번 방안은 기본가격 5700만원 미만인 전기승용차 가격 인하폭에 비례해 국비보조금을 한시적으로 최대 100만원 확대하는 게 핵심이다.

기본가격 5700만원은 정부의 전기차 보조금 전액을 받을 수 있는 기준으로 이번 방안에서 5700만원 이상 전기승용차는 적용되지 않는다.

환경부 설명에 따르면 기존 차량 가격이 5600만원이고 국비보조금 680만원인 전기승용차 가격을 제작사가 500만원 할인하면 국비보조금은 100만원 추가, 총 780만원의 보조금을 지급한다. 또 차량가격 4600만원에 국비보조금 660만원인 전기승용차는 제작사가 가격을 200만원 할인하면 국비보조금 35만원을 추가 지급해 총 695만원을 받게 된다.

이번 전기차 보조금 지원 확대 방안은 이날 시행되는 ‘2023년 전기자동차 보급사업 보조금 업무처리지침’에 적용, 올해 12월31일까지 적용한다.

정부의 전기차 보조금 지원 확대 방안은 최근 전기차 판매가 둔화한 데 따른 조치다. 올해 1~8월 신규 등록된 국내 전기승용차는 6만7654대로 1년 전 같은 기간 7만1744대보다 4090대(5.7%) 감소했다. 업계 안팎에서 ‘살 사람은 다 샀다’라는 평가가 나오는 가운데 한시적으로 보조금을 늘려 전기차 내수시장을 진작하겠다는 것이다.

정부의 한시적 보조금 확대에 업계는 환영의 뜻을 보였다. 한국자동차모빌리티산업협회(KAMA)는 이날 “전기차 신규계약 등 내수 급감으로 국내 전기차 시장에 빨간불이 켜진 상황에서 이번 보조금 확대 결정으로 국내 전기차 내수 진작에 상당히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