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내연기관차 판매 금지 2030년에서 2035년으로 연기

153

영국의 리시 수낵(Rishi Sunak) 총리는 내연기관 신차 판매 금지 시점을 2030년에서 2035년으로 연기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2024년 총선이 예정되어 있는 가운데 일부 친환경 정책을 축소함으로써 인플레이션과 경제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유권자의 지지를 얻으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9월 21일 로이터(Reuters)는 밝혔다. 이에 대해 일부 자동차제조, 태양광패널, EV충전소 등 관련 기업들은 반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리시 수낵 총리는 지금까지의 정권이 국민의 지지를 확보하지 않고 실질 배기가스 배출 제로 목표 설정을 서둘렀기 때문에 정책을 변경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한편 2050년까지 실질 배기가스 배출 제로 달성 목표는 유지한다는 방침이다.

여론조사에서 우위를 보이고 있는 야당인 노동당은 당초 목표인 2030년을 유지한다고 표명했다.

한편, 영국 정부가 2030년부터 모든 순수 내연기관 차량의 판매를 금지하려는 계획을 연기했음에도 불구하고 오랫동안 기다려온 무공해 차량(ZEV) 의무화는 그대로 유지될 예정이다.

케미 바데노흐(Kemi Badenoch) 비즈니스 및 무역부 장관은 전기차 보급을 장려하기 위한 다른 정부 정책은 그대로 유지될 것이며, 여기에는 ZEV 의무화 계획이 포함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서는 제조업체가 무공해 자동차의 판매 비율을 늘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바데노흐 장관은 BBC와의 인터뷰에서 “2030년까지 차량의 80%가 전기차가 되기를 희망하는 정부의 의무는 계속 유지될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