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착한 ‘KG모빌리티’… “2026년까지 연간 32만대 판매”

271

KG모빌리티가 3년 안에 연간 32만대를 판매하겠다는 구체적인 계획을 세웠다. 전동화 전환과 함께 상용차 시장 진출, 해외 판매 확대 등을 통해 가시적인 성과를 내겠다는 전략이다.

KG모빌리티는 21일 서울 서대문구 KG타워에서 ‘미래 발전 전략 기자간담회’를 열고 출범 1년의 성과 및 미래 사업 전략을 발표했다.

특히 KG모빌리티는 최근 전동화 전환이 가속화되고 있는 업계에서 자체 기술력으로 전동화 시장 승부를 보겠다는 전략이다. 이를 위해 전기차 전용 플랫폼 개발을 추진할 계획이다. 불필요한 업체 협력 비용과 개발기간 단축을 통해 실속 있는 전기차 제품군을 완성하겠다는 구상이다.

또 전기차 핵심 부품인 배터리 부문에서도 자체 기술 확보에 나선다. 배터리 팩 제조 기술을 내년까지 내재화해 단순 조립을 넘어 셀 투 바디(차체와 배터리를 통합하는 기술)를 달성하고, 통합 열 관리 시스템·빅데이터를 통한 배터리 관리 시스템, 전기차 무선 충전 서비스를 확보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KG모빌리티는 고성능·고효율 하이브리드 차량도 개발 중이다. 2025년 양산을 목표로 엔진 효율을 43% 이상 개선한 하이브리드 모델을 출시할 계획이다.

전기 상용차 시장에도 본격 뛰어든다. 에디슨모터스 인수 작업을 마치는 대로 회사를 정상화한 뒤 동남아시아 시장에 진출한다는 구상이다.

수출 10만대를 달성하기 위한 해외 판매 네트워크 다변화, 신시장 개척도 이어간다. 특히 유럽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내년부터 독일에서 직영 판매법인을 설립하고 본격 운영한다.

곽재선 회장은 “이 모든 생산량을 뒷받침하기 위해 현재 500억 원을 투입해 평택공장을 개조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취임 1년을 맞이해 곽 회장은 “그간 성과가 만족스럽지는 않지만 좋은 결과였다고 생각한다“며 ”모든 구성원이 완전히 새로운 각오로 새로운 회사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어 “구조적으로 다시는 적자기업이라는 오명을 쓰지 않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