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50마력 영국산 슈퍼카 ‘맥라렌 750S’ 국내 상륙···”모든 경계 허무는 車”

163

“맥라렌 양산 모델 중 가장 고성능 모델인 750S는 슈퍼카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는 모델이다. 750S는 목표를 재설정하고 경계를 허무는 맥라렌 DNA의 결과물이라고 자신한다”

영국 대표 슈퍼카 브랜드 맥라렌 ‘750S’ 론칭 행사에서 샬롯 딕슨(Charlotte Dickson) 맥라렌 아시아 태평양 총괄이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샬롯 딕슨(Charlotte Dickson) 맥라렌 아시아 태평양 총괄이 차량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씨넷코리아)

맥라렌은 13일 서울 한강 세빛섬에서 720S 후속 모델인 750S 공개 행사를 마련했다. 750S는 쿠페와 스파이더까지 총 2가지로 출시되며, 이번 행사에서는 스파이더 모델만 등장했다.

750S는 맥라렌 브랜드 양산 모델 중 가장 강력한 퍼포먼스를 자랑한다. 오랜 시간 모터스포츠와 레이싱 카에서 축적해온 기술력을 총동원한 모델로, 더 가볍고 빠른 공도용 슈퍼카를 설계했다는 것이 맥라렌 주장이다.

맥라렌 750S 스파이더 차량 이미지 (사진=씨넷코리아)

이번 신차는 4.0리터 V8 트윈 터보 엔진, 7단 변속기를 매칭했다. 이에 최대 출력 750마력에 최대토크 800Nm(유럽 기준)이라는 가공할 성능을 자랑한다. 이는 맥라렌 첫 하이브리드 하이퍼카 P1의 737마력, 720Nm을 능가하는 수치다.

750S 쿠페와 스파이더는 모두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2.8초이며, 200km/h까지 끌어올리는 데 단, 7.2초(750S 스파이더 7.3초) 밖에 걸리지 않는다. 쿠페와 스파이더 모두 최고 속도는 332km/h이다.

맥라렌 750S 스파이더 차량 이미지 (사진=씨넷코리아)

특히 이번 신차가 자랑하는 점은 경량화 달성 부분이다. 탄소 섬유 사용 범위를 넓힌 덕분이다. 시트를 받히는 셸에 고강도 카본 파이버를 사용했고, 전작인 720S와 비교해 무려 13.8kg 무게를 줄였다. 또한 탄소 섬유를 사용한 리어 윙도 전작 대비 1.6kg나 무게를 줄였다. 이번 750S 쿠페의 공차 중량은 1,277kg, 스파이더는 겨우 49kg이 늘어난 1,326kg로 동급 경쟁 모델 대비 200kg 수준이 가볍다.

이번 750S에 적용된 서스펜션은 차세대 프로액티브 섀시 컨트롤 III(PCC III, Proactive Chassis Control III) 유압식 서스펜션이 적용됐다. 유압식 서킷은 기본 설정 모드보다 더 높은 롤 강성을 제공한다. 전작 대비 앞쪽 스프링은 3% 정도 부드러워졌고, 뒤쪽 스프링은 4% 더 단단해져 편안한 승차감과 동시에 역동적 드라이빙도 제어한다.

맥라렌 750S 스파이더 차량 이미지 (사진=씨넷코리아)

맥라렌 모델들은 특히 운전자가 몰입감을 느낄 수 있는운전석 디자인으로 유명하다. 모노케이지 II 구조로 설계된 쿠페는 투명한 유리로 덮인 C 필러와 B 필러를 후방에 배치한 설계 덕에 동급 경쟁 모델 중 비교 대상이 없을 정도로 넓은 시야와 뛰어난 공간감을 확보했다.

맥라렌 750S의 국내 출고가는 4억 원대 수준으로 알려졌다.

맥라렌 750S 스파이더 차량 이미지 (사진=씨넷코리아)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