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N 브랜드 첫 전기차 나왔다…제로백 3.4초 ‘아이오닉5 N’

185
현대자동차 아이오닉 5 N. 현대차 제공현대자동차 아이오닉 5 N. 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005380)는 4일 첨단 전동화 기술을 집약해 주행 성능을 대폭 강화한 ‘N’ 브랜드 최초의 고성능 전기차 ‘아이오닉5 N’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아이오닉5 N은 고성능 사륜구동 시스템, 84.0kWh의 고출력 배터리와 고성능 EV 특화 열관리 제어 시스템 등 다양한 고성능 전기차 N 전용 기술들을 적용해 압도적인 주행 성능을 갖췄다.

아이오닉5 N은 합산 448kW(609마력)의 최고 출력과 740Nm(75.5kgf·m)의 최대 토크를 발휘하는 전?후륜 모터가 탑재됐다. 일정 시간 출력을 크게 높여 최대 가속 성능을 발휘하는 모드인 ‘N 그린 부스트’를 사용하면 합산 최고 출력이 478kW(650마력), 최대 토크가 770Nm(78.5kgf·m)로 증가해 3.4초 만에 시속 100㎞까지 도달할 수 있다.

아이오닉5 N은 △회생제동을 활용해 코너링에 도움을 주는 ‘N 페달’ △원활한 드리프트 주행을 돕는 ‘N 드리프트 옵티마이저’ △전?후륜의 구동력을 운전자가 직접 분배할 수 있는 ‘N 토크 디스트리뷰션’ 등 특화 사양을 적용했다.

또 주행 시작 전 적절한 온도로 배터리를 예열·냉각해주는 ‘N 배터리 프리컨디셔닝’, 최적의 성능으로 트랙을 달릴 수 있도록 배터리 온도를 제어하는 ‘N 레이스’ 등 혁신적인 배터리 열 관리 시스템이 탑재돼 가혹한 트랙 주행 상황에서도 성능을 유지할 수 있다.

현대자동차 아이오닉 5 N. 현대차 제공현대자동차 아이오닉 5 N. 현대차 제공

모터 제어를 통해 내연기관 차량의 변속 느낌을 제공하는 가상 변속 시스템 ‘N e-쉬프트’와 차량 내부는 물론 외부에서도 들을 수 있는 고성능 전기차용 가상 사운드 시스템 ‘N 액티브 사운드 플러스’를 적용해 운전의 재미를 더욱 높였다.

아울러 △N 전용 라디에이터 그릴 △EV N 전용 루미너스 오렌지 스트립 △N 전용 리어 스포일러 등 차별화된 디자인 사양을 적용했고, 실내에도 N 브랜드 디자인 사양을 적용한 △스티어링 휠 △도어스커프 △메탈 페달 △버킷 시트 등을 적용해 N만의 감성을 부각했다.

아이오닉5 N은 단일 트림으로 운영되며 판매 가격은 개별소비세 5% 및 친환경차 세제 혜택 후 기준 7600만원이다.

현대차는 아이오닉5 N 출시와 함께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전개한다. 오는 11일까지 아이오닉5 N 계약 후 현대차 홈페이지에서 이벤트에 응모한 고객 중 초청을 통해 시승 행사를 진행한다.

당첨 고객은 오는 22일 충남 태안군 HMG 드라이빙 익스피리언스 센터에서 서킷 주행 등 다양한 주행 코스를 체험할 수 있다.

현대차는 올해 4분기 강원 인제군 스피디움에 최대 10대의 차량을 동시에 충전할 수 있는 N 브랜드 특화 급속 충전소를 설치하며 아이오닉5 N 고객에게는 무료 충전 혜택도 제공할 예정이다.

(서울=뉴스1)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