옆으로 가는 자동차 나온다… 현대모비스 ‘e-코너 시스템’ 확보

179

평행주차는 초보운전자에게 난제로 꼽힌다. 협소한 공간에서는 베테랑들도 쉽지 않다. 전진과 후진을 반복하는 주차가 여간 까다로운 게 아니다. 이 같은 고난도 주차가 앞으로는 버튼 하나로 해결될 전망이다.

현대모비스가 미래 도심형 모빌리티 핵심 기술로 손꼽히는 차세대 자동차 바퀴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 자동차 90도 회전 주차와 제자리 회전까지 가능한 꿈의 기술로도 불린다.

현대모비스가 개발한 ‘e-코너 시스템’은 전동화와 자율주행 기술이 적용된 승객·물류 운송 모빌리티 구현의 핵심 요소로 꼽힌다. 구동 모터와 로테이션 조향 기능, 전자식 브레이크 시스템을 통합·모듈화해 각 바퀴에 탑재한 융복합 기술이다. 이를 적용하면 부품들 사이의 기계적 연결이 불필요해지면서 차량 공간을 자유롭게 설계할 수 있게 된다.

현대모비스 측은 “설계에 따라 이동 중 카페, 병원 등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목적 기반 모빌리티(PBV)를 구현하기 위한 핵심 기술로 활용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최근 현대모비스는 서산주행시험장과 인근 도로를 달리며 다양한 주행 모드를 시연하는 e-코너 시스템 실증차도 공개했다. 막연히 미래 기술로만 여겼던 e-코너 시스템 기술의 신뢰성을 높여가고 있는 것이다.

실증차는 주행 시험로와 일반도로를 달리며 바퀴를 90도로 접은 채 게처럼 옆으로 움직이는 ‘크랩 주행’, 네 바퀴를 각기 다른 각도로 전개해 제자리에서 회전하는 ‘제로턴’을 선보였다. 크랩 주행은 비좁은 주차 여건에서 난제였던 평행주차를 복잡한 핸들 조작 없이도 누구나 쉽게 할 수 있게 해준다. 후진으로 막다른 길을 돌아 나가야 하는 난감한 상황에선 제로턴을 이용하면 된다.

이외에도 45도 각도로 비스듬하게 달리는 ‘사선 주행’과 운전자가 지정한 차량 내·외부 임의의 위치를 중심축으로 원하는 각도만큼 차량을 자유롭게 회전시키는 ‘피벗턴’도 실행했다. 사선 주행을 활용하면 부드럽게 앞차를 추월할 수 있다. 전면 주차가 필요한 경우 피봇턴으로 차량을 90도만 돌리면 된다. 일반 차량처럼 여러 번 전·후진을 반복하거나 크게 선회할 여유 공간을 고민하지 않아도 되는 것이다.

모빌리티 주행의 한계를 극복해 줄 혁신 기술인 e-코너 시스템은 전 세계적으로 아직 양산 사례가 없다. 이 기술은 운전대부터 바퀴까지 기계 축으로 연결되던 기존 차량의 패러다임을 전환한 신기술. 현대모비스는 조향, 제동은 물론 커넥티비티, 전동화 등 다양한 핵심 부품을 독자 개발한 역량과 각 시스템의 융복합을 통해 글로벌 경쟁사들보다 한발 앞서 나갈 계획이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e-코너 시스템은 미래 스마트 시티 모빌리티 구현에 필요한 핵심 기술로 앞으로 양산 적용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