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中 청두서 ‘EV5’ 전 세계 최초 공개

169

기아가 25일(현지시간) 중국 쓰촨성 청두 소재 중국서부국제박람성에서 열린 ‘2023 청두 국제 모터쇼(청두 모터쇼)’에서 준중형 전동화 SUV 모델인 ‘더 기아 EV5(EV5)’의 디자인을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이 행사에서 기아는 중국 내 중장기 전동화 전략과 비전을 소개하고, EV5 디자인 공개 외에도 EV6를 정식 출시하는 등 전기차 브랜드 전환을 통해 중국 시장에서 재도약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EV5는 지난 3월 중국 상해 E-스포츠 문화센터에서 열린 ’중국 기아 EV 데이(Kia EV Day in China)‘에서 선보인 ’콘셉트 EV5‘의 양산형 차량이다.

EV5는 중국 현지에서 생산되는 첫 전용 전기차 모델이기도 하다. 기아는 추후 국내 등 주요 시장별 고객 니즈를 파악해 EV5의 글로벌 모델을 각 시장에 선보일 예정이다.

기아 중국법인 총경리 김경현 부사장은 “EV5를 앞세워 전동화 전환을 가속화하는 동시에 고객들에게 새로운 경험과 영감을 선사하겠다”고 말했다.

◆강인한 인상에 세련미 더한 외장


EV5는 ’오퍼짓 유나이티드(상반된 개념의 창의적 융합)‘를 구성하는 다섯 가지 키워드 중 ‘자연과 조화되는 대담함(Bold for Nature)’을 기반으로 디자인됐다. 이를 통해 강인한 이미지와 미래지향적 세련미가 조화를 이룬 것이 특징이다.

전면부는 수직으로 배열된 ‘스몰 큐브 프로젝션 LED 헤드램프’와 별자리에서 영감을 받은 ‘스타맵 LED 주간주행등’을 적용해 패밀리룩을 완성했다. LED 센터 포지셔닝 램프는 주간 주행등과 연결해 더 넓고 웅장한 느낌을 더했다.

후면부는 스타맵 시그니처 라이팅이 적용된 LED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와 테일게이트가 조화를 이뤄, 한결 넓고 세련된 SUV 이미지를 강조한다. 대담하면서도 디테일한 형상이 적용된 숄더와 범퍼 디자인을 통해 한층 더 당당하고 강인한 이미지도 준다.

전·후면 LED 램프에는 다이나믹 웰컴 라이트 기능이 적용돼 고급감과 생동감을 동시에 전달한다.

◆’세심한 배려‘ 담긴 실내

EV5 실내는 ‘자연과 인공의 경계 없는 조화’를 콘셉트로 디자인의 디테일과 완성도를 높였다. 밀레니얼 가정의 특성을 고려한 세심한 배려도 실내 곳곳에 반영해 새로운 공간과 형상을 구현했다.

크래시 패드에는 각각 12.3인치의 클러스터 및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5인치 공조 디스플레이를 한데 묶은 ‘파노라믹 와이드 디스플레이’를 적용했다.

대시보드와 도어트림 상단부를 가로로 이은 ‘랩어라운드 엠비언트 라이트’는 한층 더 고급스럽고 안락한 실내 분위기를 조성한다.

크래시 패드 하단부에는 각종 쇼핑백이나 가방을 걸 수 있는 후크를 히든 타입으로 적용했다. 또 넉넉한 수납공간을 제공하는 다기능 센터콘솔로 고객 편의성도 높였다.

기아넥스트디자인 담당 김택균 상무는 “운전자와 탑승객 모두에게 혁신적인 경험을 선사하는 동시에 디자인, 성능, 실용성에 대한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겠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