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서울대와 미래 모빌리티 계약학과 설립

282
현대차 제공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는 서울대학교와 ‘미래자동차모빌리티학과’ 설립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날 서울대 공과대학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김용화 현대차 사장, 김성규 서울대 교육부총장 등이 참석했다.

미래자동차모빌리티학과는 서울대가 기업과 협력해 최초로 설립한 채용조건형 석사 과정 계약학과다. 미래 모빌리티 산업을 선도할 전동화 제어와 자율주행을 포함한 차량 소프트웨어 2개 분야의 특화 인재 육성에 중점을 둔다.

입학생들은 2년간 석사 과정을 수료한 후 현대차에 입사하게 된다. 현대차와 서울대는 올해 하반기 2024년도 계약학과에 입학할 신입생을 모집하고 이후 매년 20명의 우수 인재를 선발할 계획이다.

미래자동차모빌리티학과는 교육부 및 산업통상자원부가 미래형 자동차 산업 인재 양성을 목표로 운영하는 ‘미래형자동차 기술융합 혁신인재양성사업’과 유기적으로 연계돼 맞춤형 교수 및 학습 시스템을 적용한 특성화 교육 과정으로 운영된다.

최근 모빌리티 산업의 변화에 맞춰 하드웨어·소프트웨어 기술을 융합한 제품 기획 및 엔지니어링 분야의 전문적 역량을 갖춘 SDV 전문 리더로 성장할 수 있도록 커리큘럼을 운영할 예정이다.

입학생은 학과에 재학 중인 2년 동안 전액 장학금을 지원받게 되며 산학과제 참여, 해외연구소 견학, 현업 멘토링, 우수자 박사과정 진학 등의 기회가 주어진다.

김용화 현대차 사장은 “국내 최고의 교육기관인 서울대의 실무형 교육을 바탕으로 우수한 모빌리티 전문 인재들이 육성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1
0
+1
0
+1
0
+1
0
+1
0